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방선거 제주 문화예술 정책제안..."고도의 협치시스템 필요"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6.04 18:19:00     

제주민예총은 4일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문화예술분야 정책제안을 통해 각 후보자들에게 제주 공동체 문화 복원과 지속 가능한 지역문화생태계 조성 정책을 반영할 것을 제안했다.

제주민예총은 "지난 4년 동안 제주도는 '제주문화예술 섬 조성'을 정책 과제로 추진해왔다"면서 "그러나 이 매력적인 정책 과제에도 불구하고 제주도의 문화예술 정책은 지역 문화예술생태계의 변화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성장주의적 발전 전략으로 일관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이는 ‘제주문화예술 섬’이라는 정책적 목표가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자발적 참여가 아니라 행정이 주도하는 정책적 목표로 제시되었기 때문이다"면서 "제주문화예술위원회 등 지역문화 정책 추진을 위한 협치 기구가 만들어졌지만 초기의 의욕적인 활동에 비한다면 그 성과는 다소 미흡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제주 문화예술 정책의 기본 구상은 제주 공동체 문화의 복원과 지속가능한 지역문화예술 생태계가 조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창작자가 행복한 문화예술, 향유자가 행복한 문화예술, 그리고 문화예술을 시민의 문화로 만들기 위해서는 지역문화예술 정책 입안과 추진 과정이 기존의 행정 주도가 아닌 지속가능성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 이를 위해 문화예술 행정, 교육 등에서 이전과 다른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면서 이를 위해 지역문화예술 행정의 전문성을 높일 수 있는 고도의 협치 시스템을 제안했다.

이어 "문화예술에 지원 정책은 ‘지원은 하되 간섭은 말라’는 말로 표현될 수 있듯이 다른 분야와 다른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면서 문화예술지원 시스템의 근본적 변화를 촉구했다.

지속가능하고 예측가능한 문화예술 정책, 문화 민주주의 실현 등도 필요하다고 밝히고, 이에 대해 각 도지사 후보들의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