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승민, 현장실습 고교생 빈소 찾아..."현장실습제도 바꿀 것"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1.24 22:52:00     

KakaoTalk_20171124_221313855.jpg
▲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24일 현장실습 중 사고로 숨진 故 이민호 군의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24일 현장실습을 하던 고교생 이민호 군(19)이 공장에서 작업을 하던 도중 사고로 큰 부상을 입고 치료도 중 숨지는 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법률 개정을 통해 현장실습 제도를 근본적으로 바꿔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오후 故 이민호 군의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모님과 가족한테 드릴 말씀이 없다. 철저한 진상조사로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교육부가 특성화고 학생들을 현장에 내보내면서 선생님들이 와서 보지도 않는다"며 "교육부와 고용노동부가 현장 실습생 문제에 대해서 확실하게 관리하고 안전 점검할 수 있도록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도 진상조사를 한다는데 회사의 책임 부분을 분명히 밝히는 근로감독과 진상조사가 빨리 이뤄야 한다"며 "올라가는 대로 노동부장관과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