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옛 제주경찰청 부지 교환 '없던일로'...일부만 '임대'
상태바
제주도-옛 제주경찰청 부지 교환 '없던일로'...일부만 '임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경찰청-JDC 3자 협약, 성과 없이 '종료'
제주도, 옛 제주청 일부 임대...4.3지원과 이동

옛 제주경찰청 청사 부지 교환을 위해 3자 협약을 체결했던 제주특별자치도와 경찰청,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결국 결론을 도출하지 못하면서, 협약은 없었던 일이 돼 버렸다.

13일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제주에 경찰교육기관 설립을 위해 지난해 체결됐던 3자 협약이 완전히 백지화가 됐다.

이 협약은 제주에 교육기관을 설립하기 위해 부지를 물색하던 경찰청과, 옛 제주경찰청 부지를 확보하려던 제주도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지면서 지난해 8월 성사됐다.

두 기관은 JDC가 보유한 비축토지와 옛 제주청사를 교환하고, 다시 제주도와 JDC가 서로 공유재산을 교환하는 방식으로 서로 부지를 교환하는 방식을 검토해 왔다.

그러나 기재부가 옛 제주청사 매각에 반대하면서, 최종적으로 부지 교환은 없던 일이 돼 버렸다.

다만 기재부가 경찰청에 교육기관 설립을 위한 별도의 예산을 책정해 주기로 하면서, 협약과 별개로 적정 부지를 물색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직 공식화되고 있지 않으나, 제주시 명도암 제주4.3평화공원 인근 공유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 역시 부지교환과 별개로 청사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옛 제주경찰청 건물 중 현재 사용되지 않고 있는 후생관 건물을 임대해 사용하기로 했다.

후생관 건물에는 건설회관과 제주도청 별관에 분산돼 있는 4.3지원과가 이동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