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등봉공원 사업부지 내 멸종위기식물 '대흥란' 군락 확인
상태바
오등봉공원 사업부지 내 멸종위기식물 '대흥란' 군락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단체 "환경영향평가 여름철 생태조사 부실 보여준 것"
"민간특례사업 중단하고, 제대로 된 생태조사 실시하라"
오등봉공원 개발사업 부지 내에서 발견된 멸종위기식물 '대흥란'. (사진=제주환경운동연합)
오등봉공원 개발사업 부지 내에서 발견된 멸종위기식물 '대흥란'. (사진=제주환경운동연합)

도시 숲 한 가운데 대단위 아파트를 건설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 제주 오등봉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둘러싼 의혹과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개발사업 부지 내 멸종위기식물 군락지가 새롭게 확인됐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최근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사업부지 내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대흥란' 21개체가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이 단체에 따르면, 대흥란은 부생식물로 부식질이 많은 숲속에 분포하며 출현하는 개체수가 들쑥날쑥해 개체군 관리가 매우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진 식물이다. 

최대 군락이 200개체 정도이고 대부분 50개체 이하 소수개체군으로 존재하기 때문에 서식지 보호에 더욱 애를 써야 한다고 알려진 종이다.

제주도의 경우 꽃이 아름다워 과거 무분별한 채취와 숲가꾸기 사업, 도로 건설로 자생지 절반 이상이 완전 파괴 소실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단체는 "이번에 발견된 대흥란은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사업부지 내에서 발견되었다. 특히 기존 오등봉공원 탐방로에 아주 인접해서 발견되었는데 육안으로 아주 쉽게 관찰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면서 "그만큼 사람의 발길이 쉽게 닫는 곳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언제든지 훼손될 수 있는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멸종위기식물 군락지 발견으로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의 여름철 식생조사가 얼마나 미흡했는지 또다시 확인되었다"며 부실조사 의혹을 제기했다.

이 단체는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이미 전략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멸종위기 여름철새 조사 미흡, 맹꽁이 조사 미흡, 애기뿔소똥구리 조사 미흡을 지적받아 이를 환경영향평가에서 제대로 조사하라는 협의내용을 요구받은 바 있다"면서 "하지만 제주시와 민간사업자는 오로지 사업 일정에 맞춰 무리하게 환경영향평가를 속도전 치르듯 진행해 왔는데, 결과적으로 이번 발견으로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의 여름철 조사 미흡이 거듭 확인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번 발견으로 오등봉공원의 생물종다양성의 우수함과 생태적 가치가 다시 한번 더 입증되었다"며 "따라서 제주도와 제주시는 지금이라도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중단하고 제대로 된 생태조사를 시행해 오등봉공원을 보전할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오등봉공원 개발사업 부지 내에서 발견된 멸종위기식물 '대흥란'. (사진=제주환경운동연합)
오등봉공원 개발사업 부지 내에서 발견된 멸종위기식물 '대흥란'. (사진=제주환경운동연합)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이 사업을 둘러싼 절차적 위법성 논란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공익감사 청구 내용은 △2016년도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불수용 이후 재추진 이유 적정성 △민간특례사업 추진 시 비공개 검토 지시 적정성 △민간특례사업 지침 변경 사유 적정성 △민간특례사업 수익률 8.91% 적절성 △제안심사위원회 구성 및 평가 적정성 △사업자 선정 및 협약체결 등 업무처리 전반에 대해 위법성 등이다. 

오등봉 민간특례사업은 제주시와 호반건설 컨소시엄이 공동사업시행자로, 2025년까지 사업비 약 8100억원을 투자해서 전체 공원면적 76만 4863㎡ 중 70% 이상은 공원시설로 지정해 제주시에 기부채납하고, 나머지 12.4%인 9만 5426㎡ 면적을 비공원지역으로 지정해 총 1429세대 규모의 대단위 아파트 단지(지하 3층, 지상 14층 규모)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도시숲 한 복판에 1400세대가 넘는 대단위 고층 아파트를 건설하겠다는 것이다. 대단위 아파트가 건설되면 학교 및 도로 신설, 새로운 주거지에 따른 추가적 인프라 확장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어 난개발 논란이 분출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