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쩍 벌어진 도로' 지진 피해 사진...알고 보니 '가짜'
상태바
제주, '쩍 벌어진 도로' 지진 피해 사진...알고 보니 '가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현재까지 시설물 피해 공식 접수된 것 없어"

14일 오후 5시19분쯤 제주 서귀포시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4.9 지진으로 인해 도내 전역에서 건물이 흔들릴 정도의 강한 진동이 발생한 가운데, 한때 온라인상에 유통되던 쩍 벌어진 지진피해 사진은 가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저녁, 강한 진동으로 깜짝 놀란 시민들이 불안감을 호소하던 무렵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통해 '모슬포 지역 피해 모습'이라는 사진이 유포됐다. 

서귀포시 당국도 이 사진을 입수하고 진위 확인에 나섰다. 그러나 대정읍 지역 어디에도 도로 파손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한 시민 신고나 제보도 전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뒤늦게 이 사진은 예전 한 중앙언론 닷컴에서 보도했던 지진 관련 해외자료 사진이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제주도 지진 피해 모습이라며 온라인상에 유통되던 사진의 진위를 확인한 결과, 언론사 닷컴에서 보도했던 사진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지진 피해 모습이라며 온라인상에 유통되던 사진의 진위를 확인한 결과, 국내 언론사 닷컴에서 보도했던 해외 자료사진으로 확인됐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지진이 발생한 직후 읍.면.동 전 지역을 대상으로 상세 피해 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가파도와 마라도 지역의 피해상황도 모두 확인했는데, 다행히 현재까지는 시설물 피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어 "혹시나 모를 피해에 대비해 현장 조사를 하고 있고, 시민들을 안심시키며 침착한 대처를 당부하고 있는데, 이런 가짜 사진은 불안감을 크게 조성할 수 있어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