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청사 긴급 폐쇄 조치..."코로나 확진자 부서 방문 확인"
상태바
제주시 청사 긴급 폐쇄 조치..."코로나 확진자 부서 방문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사 긴급 방역 소독...9개 부서 전 직원 진단검사 실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제주도청과 시청 등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제주도청에 이어 제주시도 30일 오후 본청 등을 긴급 폐쇄 조치했다.

제주시는 제주 40번 확진자 A씨가 지난 25일부터 27일 사이 제주시 9개 부서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시청사 본관과 동부보건소, 조천읍사무소, 연동주민센터를 폐쇄했다고 밝혔다.

또 청사에 대한 긴급 방역소독을 진행하는 한편, A씨가 방문했던 부서의 전 직원에 대해 검체검사를 실시 중이다.

A씨는 제주 29번과 33번 확진자인 목사 부부가 방문했던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산방산탄산온천에 지난 23일 방문했던 이력으로 검사를 받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지난 24일 제주도청 자치행정과와 공항확충지원과 등을 방문했으며, 25일과 27일에는 제주시청 총무과 등 9개 부서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청에서 A씨가 방문한 부서는 총무과, 재산세과, 주민복지과, 노인장애인과, 기초생활보장과, 여성가족과로 파악됐다. 외부 청사에서는 동부보건소, 조천읍사무소, 연동주민센터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문 목적은 물품 샘플 판촉을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시는 24시간 폐쇄와 동시에 청사방역 실시하고, 앞으로 청사 출입통제 강화 등 집단방역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서 직원에 대해서는 30일 중 검체검사를 실시하고, 이중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에 들어가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나머지 직원들의 경우 음성 판정을 받은 직원들만 출근토록 했다.

음성 판정을 받은 직원들 중에도 조금이라도 유증상이 보이는 직원들은 즉시 자가격리 조치를 하도록 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