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연산호 훼손논란 관광잠수함 운항 '조건부 허가'
상태바
서귀포 연산호 훼손논란 관광잠수함 운항 '조건부 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6개월 한시적 운항 허가...모니터링 결과 따라 연장 여부 결정키로
승객수송선(대국25호)이 해상바지선에 접안한 관광잠수함으로 관광객을 인도하고 있다. (사진=녹색연합)
연산호 군락지 훼손 논란을 사고 있는 관광잠수함. (사진=녹색연합)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서귀포 문섬 일대의 연산호 군락지를 훼손한 혐의로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는 제주 서귀포시 관광잠수함 업체에 대해 문화재청이 5개월만에 운항 불허 조치를 해제했다.  

문화재청은 지난달 24일 현상변경허가 심의를 진행해 대국해저관광(주)의 서귀포 관광잠수함에 대해 운항을 6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허가하고, 3개월 후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한시 허가를 지속할 지 여부를 판단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문화재청의 결정과 별개로, 잠수함 업체가 운항 불허 조치에 반발해 제기한 행정심판은 기각됐고, 행정소송은 오는 10일 예정대로 진행된다.

앞서 문화재청은 지난 해 12월 열린 천연기념물분과위원회 회의에서 대국해저의 잠수함 운항을 불허한 바 있다.

불허 사유는 '자연유산 보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음'으로 제시했다. 잠수정 운항으로 인한 연산호 군락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해당 업체의 연산호 군락지 훼손 사실은 지난 2022년 6월 녹색연합이 수중 실태 조사 결과 드러났다. 당시 조사 결과 천연기념물 제421호로 지정된 문섬 일대 암반과 산호 군락이 관광잠수함 운항으로 인해 심각하게 훼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운항구역 전체에서 수중 암반이 잠수정과의 충돌로 긁히거나 무너지면서 지형 훼손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섬 일대 암반과 산호 군락에서 잠수함 운항으로 인한 암반 훼손이 폭넓게 확인됐다. 
 
수중 암반이 무너진 현장도 있었고, 수중 직벽의 튀어나온 부분은 잠수함에 긁혀 훼손된 상태였다. 

한편, 해당 업체는 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로 서귀포해경의 수사를 받고 검찰에 송치된 상황이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