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수소트램 도입 본격화...'노형~공항~제주항' 노선 추진
상태바
제주도 수소트램 도입 본격화...'노형~공항~제주항' 노선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트램 사전타당성 검토, B/C '0.77'..."사업성 있다" 결론
노형~공항~제주항 11.74km 건설 추진...'4391억' 투자재원 관건

제주에서 '수소트램' 도입이 본격 추진된다. 제주시 노형에서 연북로, 도청, 제주공항, 용담동, 제주항을 잇는 노선에 트램을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사전 분석 결과 경제적 타당성이 높지 않은데다, 무려 4000억원대에 이르는 막대한 건설비용이 수반될 것으로 나타나면서 논란도 적지 않을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그동안 추진해온 트램 사전 타당성 검토용역 결과 사업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트램 도입절차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 2시 도청 본관 4층 한라홀에서 제주도 트램 사전타당성 검토 최종보고회를 열고, 사업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됨에 따라 본격적인 도입 절차에 나서기로 했다.

검토 결과 제주도 수소트램 도입의 비용편익(B/C)은 0.77로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됐다. 일반적인 인프라 사업의 경우 B/C분석 결과 1.0 이상이 나와야 타당성이 있다고 보나, 철도 인프라의 경우 공공성과 기반시설인 점을 감안해 0.7 이상이 나오면 타당성이 있다고 본다.

제주도가 수소트램을 우선 도입하기로 결정한 노선은 노형~연북로~도청~공항~용담동~제주항을 연결하는 총 11.74㎞ 구간으로, 총 사업비는 4391여억 원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 7월 발표된 중간보고회에서 제시된 1+2노선이다.

도시철도 국고 지원 기준에 따라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전체 사업비의 60%에 해당하는 2634여억 원을 국비로 확보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우선 추진에서는 제외됐지만 동서광로 및 연삼로 노선에 대해서도 도시철도망 구축 계획에 장기안으로 제시해 1+2노선 건설 이후 수요 여건을 감안해 검토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제주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수립과정에서 국토교통부 확정·고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 신청, 노선별 기본계획, 사업계획 승인 등 절차를 이행할 방침이다.

강석찬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제주 수소트램은 도심 교통혼잡 해소, 수소산업 활성화, 15분 도시 실현, 제주관광 재도약 등 다양한 측면에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수소트램 도입을 통한 대중교통 중심의 도시 조성과 도시재생이 새로운 제주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제주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수립부터 시작해 수소트램 도입 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제주도는 향후 이뤄질 예비타당성 조사 수준을 고려해 제주 수소트램 도입을 위한 정책포럼 및 철도·교통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 자문회의를 개최하는 등 다각적인 검토를 진행해 왔다.

내년도 제주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수립과정에서도 생태 환경적 가치(수소산업 활성화), 지역 균형발전, 관광효과 등을 고려해 정책성 검토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제시한 트램 노선안. ⓒ헤드라인제주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제시한 트램 노선안. ⓒ헤드라인제주

한편 제주 트램 도입 사전타당성 검토용역을 추진 중인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제주형 트램 도입 노선 계획의 기본 방향으로 △노선 수요발생이 가능한 교통거점 △교통거점을 중심으로 노선 연계 등을 고려한 4개 노선을 제시했다.

우선 동 단위 인구 및 KTDB 수단통행량 분석, 교통카드데이터 분석 등을 거쳐 선정한 교통거점으로 △외도동 △노형동 △연동 △용담동(제주공항) △이도1동(제주시청) △이도2동 △건입동(제주항) △화북동이 제시됐다.

다만 트램 건설을 위해서는 △도로폭 20m 이상 △경사도 60% 이하 등 두 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데, 남북축은 경사 등으로 인해 트램 노선 건설이 어려운 것으로 판단됐다.

용역진은 노선안으로 △노선1(월산마을~노형동사무소~신시가지입구교차로~제주도청~제주공항)  5.77km, 정거장 10곳 △노선2(제주공항~용담사거리~중앙로사거리~제주항) 5.97km, 정거장 8곳 △노선3(제주공항~도령모루~제주시청~인화동~오현중.고~삼화지구~도련동) 9.87km, 정거장 13곳 △노선4(제주공항~마리나사거리~제주도선관위~일도지구~삼화지구~도련동) 10.48km, 정거장 12곳 등을 제시했다.

노선1은 월산마을에서 신제주를 거쳐 제주공항까지, 노선2는 제주공항에서 원도심을 관통해 제주항을 잇는 노선이다.

노선3과 4는 각각 제주공항을 출발해 서광로 또는 동광로를 거쳐 삼화지구를 지나 도련동까지 연결하고 있다.

km당 사업비는 430억원~454억원 수준으로 예상됐다. 5개 노선을 모두 건설할 경우 총 연장은 32.09km로, 최소 1조3798억여원에서 1조4568억원이 드는 셈이다.

모빌리티 환승허브 구축시 하루 평균 △노선1 3만662명 △노선1+2 4만6280명 △노선3 3만4639명 △노선4 3만3767명의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수송분담률은 노선별로 2.2%~3.44% 수준으로 예측됐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23-11-03 17:13:16 | 222.***.***.168
슈퍼-간선급행 버스체계와 제주시내 트램과 연계한 도로망 구축,,기대합니다
ㅡ서울,,목포..추자..제주간 ㅡKTX와 연결도 기대합니다

도민 2023-09-17 09:08:22 | 222.***.***.183
4월 시행
● 1기 신도시 특별법 <일도, 연동, 서호. 일산. 분당.전국 108개지구>
ㅡ 안전진단 면제
ㅡ용도지역(1종, 2종, 3종)을 (주거,,상업, 공업) 지역으로 명칭변경
ㅡ용적률은 도시계획법 상한의 1.5배 상향 450~750% <30~75층가능>
( 호텔,주상복합,오피.아파트.상업시설 가능)
ㅡ건폐률 : 조례에 불구하고 70% 일괄적용

ㅡ일도지구:제주은행 사거리 기준 4개구역확정
<주택단지+아파트단지>
※ 도로폭 25 미터 이상 도로로 구획된 블럭단위 통합정비 ( 재구획.재개발ㅡ주차장.도로.상하수도.공공시설물,공원 재배치)

● 1기 신도시특별법 시행으로 "노후계획도시 조례"를 즉시 제정하고
"선도지구는 제주은행주변"을 지정.동서 균형발전 차원에서 상업지역으로 용도변경하라
..사업속도를 내라

서귀포시민 2023-09-16 21:35:55 | 121.***.***.58
제주시만 지원말고 서귀포 동서지역으로 트램환승 노선을해야 그리고 육지와 원활한 교통을 위해 해저터널도 미래를 모르는자들이 반대를 하겠지만 이들은 지역에 도움이안되 혁신을 하는데

손광호 2023-09-16 12:08:37 | 117.***.***.148
도로 중앙선에 기둥 세우고 공중 트램 만들어라
그래야 기존 차선들이 그대로여서 차 막힐일 없다

제주 2023-09-16 09:56:39 | 118.***.***.179
이건 도민을 위한것인지 관광객을 위한것인지 먼저 중점을 두고 노선 선택을 해야하지 않을까싶다

도민 2023-09-16 09:12:33 | 222.***.***.183
환경오염이는 수소트랩 찬성한다

도민 2023-09-16 05:58:22 | 119.***.***.33
광양사거리 => 터미널 버스전용차로 한다며 가로수 제거시켜 도시미관 해쳐 복원시키지도 않으면서 뭔 수소트랜이며 시내버스 적자운영부터 개선해봐라.



ㅇㅇ 2023-09-15 14:44:05 | 14.***.***.173
있으면 좋겠구만. 하여튼 제주도 촌것들은 뭐 새로 생기는게 무서운가봐. 해준대도 다 싫대. ㅋㅋㅋㅋ

음…. 2023-09-15 08:04:42 | 175.***.***.190
쓸모나 효과는 별로 없고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할 것이라는데 내기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