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농성' 정의당 제주도당 "한일정상회담 윤석열 대통령 규탄"
상태바
'길거리 농성' 정의당 제주도당 "한일정상회담 윤석열 대통령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쿠시마 핵오염수 해양투기 문제, 한 마디도 못하고 돌아와"

 
지난 16일 저녁 제주시청 앞 길거리 농성장에서 열린 정당연설회에서 연설하고 있는 정의당 이정미 대표.
지난 16일 저녁 제주시청 앞 길거리 농성장에서 열린 정당연설회에서 연설하고 있는 정의당 이정미 대표.

윤석열 대통령의 일본 방문에 즈음한 지난 15일부터 제주시청 앞에서 '후쿠시마 핵오염수 해양투기를 막아내고 돌아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길거리 농성을 진행해 온 정의당 제주도당(위원장 김옥임)은 17일 성명을 내고 "핵오염수 해양투기 문제에 대해 한 마디도 못하고 돌아온 윤석열 대통령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우리는 이번 농성 기간 동안 정당연설회를 개최하면서, 정의당의 요구를 전달하고 도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며 "어제(16일)는 재창당 전국 대장정 일정으로 제주를 찾은 이정미 대표도 참여해 윤석열 정부에게 후쿠시마 핵오염수 해양투기를 반드시 막아낼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 정상 만남은 결코 정상적 외교라고 볼 수 없었다"며 "과거사 문제는 대한민국의 책임이니 일본은 사과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고. 경제는 화이트리스트 조치 원상회복을 기대하니 선처를 구한다고 하며, 안보는 일본 아래에서 중국을 견제하는데 함께 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또 "이번 방일 결과는 국익을 지켜야 하는 의무를 가진 대통령의 외교로 볼 수 없었다"며  "특히, 일본은 문서로 우리나라 정부에 후쿠시마 핵오염수를 바다에 투기하겠다고 전달한 바가 있는데, 핵오염수 해양투기 문제는 아예 정상회담의 의제조차 오르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정의당은 "핵오염수 투기문제가 정상회담에서도 단 한마디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것은 결과적으로 일본의 입장에 암묵적으로 동의하는 것으로 비춰진다"면서 "국익을 버리고, 제주도민의 생존권을 포기하는 대통령의 길을 선택한 것이다"고 힐책했다.

이어 " 정의당 제주도당은 윤 대통령의 방일 일정이 마무리됨에 따라 오늘 부로 길거리 농성을 끝낸다"며 "그러나 도민들의 안전과 생명,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후쿠시마 핵오염수 해양투기를 막아내는 활동은 결코 멈출 수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제주지역을 시작으로 전체 야당의 힘을 모아 공동 대응하며 핵오염수 해양투기를 막아낼 것"이라고 천명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23-03-19 17:38:21 | 118.***.***.212
ㅋㅋ~ 다음 총선에서 사라질 정당~^^

macmaca 2023-03-18 22:09:25 | 122.***.***.43

2023,3,16, 한겨레 김 소연 기자 보도기사

독도 언급을 피한 것도 적잖은 화근을 남길 수 있는 문제다. 윤 대통령이 이해의 뜻을 밝힌 국가안보전략 문서를 보면, “우리 나라(일본)의 고유 영토인 다케시마(독도) 영유권에 관한 문제에 대해선 우리 나라의 일관된 입장에 기초해 의연히 대응”할 것이라는 언급이 나온다. 대한민국의 영토를 수호해야 하는 헌법상 책무를 가진 국가 원수가, 독도가 자신들의 땅이라고 밝힌 일본 문서의 문제점엔 침묵하고 “충분히 이해한다”며 동조한 것이다.

이거 탄핵 사유 아닙니까?

@ 2023, 3, 18, MBC 이 정은 기자 보도기사

강제동원 해법 내놓자 위안부에 독도까지, 청구서 줄줄이 내민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