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 논란' 제주 화순항 대규모 민간 수산물 가공시설 재추진
상태바
'특혜 논란' 제주 화순항 대규모 민간 수산물 가공시설 재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업체 컨소시엄, 비관리청 항만공사 인허가 재신청
설립 3개월 된 업체와 컨소시엄...자본조달 능력 등 관건

특혜 논란 등으로 한 차례 반려됐던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항의 대규모 민간 수산물 가공시설 설치 사업이 재추진되고 있다.

22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최근 타지역 소재 ㄱ업체는 IT기업인 ㄴ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화순항 어항내 수산물 선별처리시설 개발사업 인허가를 신청했다.

ㄱ업체는 지난 4월 단독으로 이 사업 인허가를 신청했으나, 사업수행능력에 대한 전문가 검토 등 평가를 거친 결과 반려 결정이 내려졌다.

한 차례 반려 결정이 내려지자 ㄱ업체측은 ㄴ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다시 사업신청서를 제출했다.

다만 사업계획 내용을 바꾸지는 않고, 스마트 시설 운영에 ㄴ업체가 맡는 형태로 알려졌다.

ㄱ업체측은 지난 4월 당시 화순항 부지 내에 3단계에 걸쳐 총 1600억원을 투자해 제빙시설, 냉동.냉장 보관창고 등 건립하고, 화순항 배후부지에 수산물 가공시설을 설치하겠다고 제시했다.

또 사업자측이 현재 운영중인 선망어업 선단(고등어선단)과 함께 추가로 4개 선단을 매입해 5개 선단을 꾸려 화순항에 정박할 수 있도록 시설을 설치하겠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상생 방안으로는 고등어축제 등 연 2회 축제를 개최하고, 지역 상생기금 마련, 주민 우선 채용 등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개인부지가 아닌 공공시설인 화순항에 민간 수익사업을 위한 시설을 허가해 주는 것에 대해 특혜 논란이 제기됐다.

또 제주도에 대규모 수산물 가공시설이 설치될 경우 이를 가동하기 위해 수산물 어획량을 늘릴 경우 어족자원이 고갈될 수 있는 우려도 나왔다.

이와 함께 ㄱ업체측의 자기자본이 불과 25억원 정도로, 1600억원대 사업을 추진할 능력이 있는지도 의문이 제기됐다.

ㄴ업체측의 경우 지난 6월 설립해 지난 8월 사업자 등록을 한 1인 기업으로, 자기자본금은 5000만원에 불과해 이번 사업을 위해 설립한 업체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 관계자는 "사업자 측이 제출한 서류를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며 "이 사업과 관련해 유관 기관.단체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