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화순항 공공부지에 대규모 민간 수산물 가공시설 추진 논란
상태바
제주, 화순항 공공부지에 대규모 민간 수산물 가공시설 추진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 민간업체, 제주도에 비관리청 항만공사 인허가 신청
공공부지에 개인 사업 허가 특혜?...제주도 "아직 검토단계"
화순항 전경.<사진=카카오맵 갈무리>
화순항 전경.<사진=카카오맵 갈무리>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항에 대규모 민간 수산물 가공시설 설치가 추진되 논란이 일고 있다.

사업자는 1600억원을 투자해 수산물 가공시설을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는데, 개인 사업자에 대한 특혜 논란을 비롯해, 어족자원 고갈 등 각종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1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타지역 소재 ㄱ업체는 지난 4월 제주도에 화순항 어항내 수산물 선별처리시설 개발사업 인허가를 신청했다.

이 사업은 화순항 부지 내에 3단계에 걸쳐 총 1600억원을 투자해 제빙시설, 냉동.냉장 보관창고 등 건립하고, 화순항 배후부지에 수산물 가공시설을 설치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사업자측은 이와 함께 현재 운영중인 선망어업 선단(고등어선단)과 함께 추가로 4개 선단을 매입해 5개 선단을 꾸려 화순항에 정박할 수 있도록 시설을 설치하겠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상생 방안으로는 고등어축제 등 연 2회 축제를 개최하고, 지역 상생기금 마련, 주민 우선 채용 등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개인부지가 아닌 공공시설인 화순항에 민간 수익사업을 위한 시설을 허가해 줄 경우 특혜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 제주도에 대규모 수산물 가공시설이 설치될 경우 이를 가동하기 위해 수산물 어획량을 늘릴 경우 어족자원이 고갈될 수 있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함께 사업자측의 자기자본이 불과 25억원 정도로, 1600억원대 사업을 추진할 능력이 있는지도 의문이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 관계자는 "사업자의 제안에 대해 아직 검토 단계일 뿐으로, 외부평가를 준비 중"이라며 "이달 안에는 결론이 내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