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중단 없이 지속 추진키로
상태바
제주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중단 없이 지속 추진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접종 지속적 시행 방침 따라 결정
질병관리청 "사망사례, 예방접종과 인과성 매우 낮아"...제주도 현재 접종률 35.6%

최근 전국적으로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신고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질병관리청이 백신과 사망 사이 인과관계가 없거나 매우 적다고 판단해 접종을 지속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도 지역내 인플루엔자 접종을 중단하지 않기로 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4일 오후 이와 관련한 입장자료를 내고, 제주 지역 내에서도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 중단 없이 지속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오후 3시 브리핑에서"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중증이상반응 신고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23일과 24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 및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를 개최해 역학조사 결과를 검토하고 안전한 예방접종 방안을 논의했다"면서 "그 결과 지금까지 검토한 사망사례는 예방접종과 인과성이 매우 낮아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접종을 지속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2021-2021절기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을 일정대로 지속하기로 발표했다.

감염·신경 질환·면역 질환·알레르기성 질환 전공자 및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법의관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 결과, 시간적 근접성·기저질환·부검결과 등 사망에 기여할 다른 요인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때 사망과 접종과의 인과성은 매우 낮고 인플루엔자 백신 자체에 문제는 없다는 데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같은 날 같은 의료기관에서 동일 제조번호 백신을 접종한 다른 접종자인 경우에도 중증 이상 반응이 나타나지 않은 점도 접종을 지속하기로 결정하는데 고려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는 지난 21일 녹십자사의 ‘지씨플루코드리밸런트(Q60220030)’ 백신 접종 후 기저질환을 앓고 있던 68세 남성이 사망한 것과 관련해 접종과의 인과성을 판단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관련 분야 전문가들과 접종 지속 여부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코로나19와 독감의 트윈데믹(twindemicㆍ비슷한 증상의 감염병 동시 유행) 방지를 위해서도 국가예방접종 추진 방침에 따라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밝혔다.

이는 제주특별자치도의사회를 비롯해, 감염병관리지원단, 제주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등 도내 의료 전문가들의 자문 결과이다.

의료전문가들은 앞서 집단 전체가 방어력을 갖게 되는 집단면역(herd immunity)을 위해 전체 65% 이상이 백신이나 감염을 통한 항체 형성을 통해 면역력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한 바도 있다.

제주도는 질병관리청의 예방접종 지속 방침에 따라 안전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위한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의사회 및 보건소를 통해서 접종 의료 기관에 전파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배종면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건강한 성인인 경우에는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것이 향후 의료체계 붕괴 차단 등 더 큰 피해 방지를 위해서 바람직하다"면서 "단, 70세 이상 고령자이면서 기저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에는 관련 병·의원 의사와의 상담과 진찰을 통해서 예방접종 실시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국민의 예방접종 거부 움직임과 일선 의료기관의 불안감이 고조되는 상황에 따라 도민들의 안전을 위해 예방접종 후 반드시 20-30분 경과 관찰 등 안전한 예방접종 수칙 준수에 철저를 기할 것"을 재당부했다.

또한 "예방접종 후 발열, 무력감, 근육통 등 이상 반응이 발생하는지 주의 깊게 관찰이 필요하다"며 "수 시간 내에 이상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관할 보건소나 병‧의원으로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