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유족회 "원희룡 지사, '4.3배지' 파동 진정성있게 사과해야"
상태바
제주4.3유족회 "원희룡 지사, '4.3배지' 파동 진정성있게 사과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당시 제주도의 제안으로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비롯한 주요 기관장들이 '4.3 배지'를 떼고 참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많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제주4.3희생자유족회가 원 지사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제주4.3유족회는 19일 성명을 내고 "원희룡 도지사는 직접 유족들에게 사과하라"라고 요구했다.

유족회는 "정치권과 시민사회 단체들은 기념식 4․3배지 배제 사건에 대해 도지사의 책임있는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며 "도청 총무과의 납득되지 않는 해명만으로 사태가 해결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면 큰 오산"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4.3동백꽃 배지 문제는 진보, 보수의 문제가 아니다. 4.3의 의미를 알리고자 함께 노력해 왔던 결과물"이라며 "4.3 70주년을 기점으로 이제 4.3 동백꽃 배지는 4.3을 상징하는 의미로 자리 잡았고, 실제 4.3을 전 국민들에게 알리고자 그동안 도지사를 비롯해 각계각층의 제주도민들은 노력해 왔음은 주지의 사실이며, 4.3배지는 그 성과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유족회는 "지금 4.3유족들은 제주4.3특별법 개정을 위해 온 힘을 다하고 있다. 70여 년간의 억울함을 극복하고 잘못된 과거를 바로 잡기 위해 뛰고 있다"며 "도교육감이 4.3배지 배제 문제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도지사도 총무과장 뒤에 숨지 말고 잘못은 잘못됐다고 하고 인정하면 될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제라도 원희룡 도지사는 이번 4.3배지 파동에 대해 진정성 있게 사과해 주기를 바란다"며 "그리고 공언한 대로 4.3유족, 제주도민들과 함께 제주4.3특별법 개정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