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골목상권에 새로운 바람...'단골거리 디지털 전환' 본격화
상태바
제주 골목상권에 새로운 바람...'단골거리 디지털 전환'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카카오-동반성장위 손잡고 칠성로상점가 맞춤형 전환 지원

제주 골목상권에 디지털 바람이 분다. 카카오의 지원으로 제주칠성로상점가에서 '단골거리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가 본격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2일 오후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카카오, (재)카카오임팩트, 동반성장위원회, 제주칠성로상점가와 ‘제주지역 동반성장 문화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올 연말까지 제주 대표상권인 칠성로상점가에서 ‘2024년 단골거리 디지털 전환 지원사업’이 집중 추진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아날로그 경영 방식에 익숙한 영세상인들의 디지털 격차 해소에 역점을 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 대기업인 카카오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전수되는 만큼 도내 소상공인 디지털 혁신에 마중물이 될 전망이다.

12일 오후 제주지역 동반성장 문화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마친 후 김성중 제주도 행정부지사(사진 오른쪽)와 ㈜카카오, (재)카카오임팩트, 동반성장위원회 관계자들이 칠성로상점가를 둘러보고 있다.

카카오와 카카오임팩트는 상점가 상인회와 개별 점포의 카카오톡 채널 개설을 돕고, 활용 방법 등을 1대 1로 교육한다. 구독 고객 확보를 위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도 병행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칠성로상점가 상인 설명회 개최, 도민 대상 홍보 등 행정 지원에 나선다. 동반성장위원회는 협약 이행 점검과 만족도 조사 및 성과 분석, 우수사례 발굴 등을 맡는다.

김성중 제주도 행정부지사는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기업과 소상공인, 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할 때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는 만큼 이번 협약으로 디지털 전환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상생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다른 상권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12일 오후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열린 ㈜카카오, (재)카카오임팩트, 동반성장위원회, 제주칠성로상점가의 ‘제주지역 동반성장 문화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