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음주 단속 경찰관 매달고 도주한 공무원에 징역 3년 구형
상태바
검찰, 음주 단속 경찰관 매달고 도주한 공무원에 징역 3년 구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되자 음주 단속에 나선 경찰관을 매단 채 도주했던 공무원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1일 제주지법 제2형사부 심리로 열린 50대 공무원 ㄱ씨에 대한 첫 공판이자 결심 공판에서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ㄱ씨는 지난 1월 27일 새벽 술을 마시고 제주시 부민장례식장 인근부터 종합경기장까지 약 3km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음주운전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 측정을 요구하며 하차를 요구했지만, ㄱ씨는 차량을 몰고 도주했다. 이 과정에서 당시 운전석 창문 안으로 팔을 넣고 있던 경찰관이 20여m를 끌려가다 넘어져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었다.

도주하던 ㄱ씨는 제주종합경기장 인근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검찰은 "이 사건 범행으로 더 큰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었을 뿐 아니라, 공무원인 ㄱ씨가 모범을 보이기는 커녕 더 무거운 범행을 저질러 엄벌에 처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ㄱ씨 변호인은 "피해 경찰관과 합의해 처벌을 원치 않는 점, 27년간 모범적으로 공직생활을 해온 점 등을 고려해달라"며 선처를 요청했다.

ㄱ씨도 최후 진술에서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ㄱ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내달 16일 열릴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