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중학생 살해 피의자 2명 검찰 송치
상태바
제주 중학생 살해 피의자 2명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로 송치되고 있는 살인사건 피의자 백광석(48) ⓒ헤드라인제주
검찰로 송치되고 있는 피의자 백광석(48) ⓒ헤드라인제주

옛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백광석(48)과 공범 김시남(46)이 검찰에 송치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27일 오후 1시쯤 백씨와 김씨를 살인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피의자 백씨는 김씨와 함께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께 옛 동거녀인 ㄱ씨가 사는 제주시 조천읍 지역의 한 주택에 침입해 ㄱ씨의 아들 ㄴ군(16)을 살해한 혐의로 긴급체포돼 구속 수감됐다.

ㄴ군은 사건 당일 밤 10시50분께 집 다락방에서 손발이 묶여 숨진채 발견됐다. 부검결과 사인은 목졸림에 의한 경부압박 질식사로 판단됐다.

백씨는 송치되는 과정에서 혐의를 인정하는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고 답했다.

또 계획 범행에 대해 인정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아니.."라며 말끝을 흐렸다.

김씨는 같은 질문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고 입을 다문 채 이송차량에 올랐다

또 마스크를 벗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안돼요 안돼"라며 거부반응을 보였다.

한편, 경찰 조사에서 주범인 백씨는 옛 동거녀인 ㄱ씨와의 관계가 악화되면서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처음부터 범행대상을 ㄴ군으로 정해 놓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ㄴ군의 휴대전화를 망치로 부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씨는 살인 혐의에 대해서 인정하고 있으나 공범인 김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당시 CC(TV)를 확인한 결과, 김씨가 사건 당일 오후 3시 41분쯤 현장을 먼저 빠져나온 것과 관련해 범행을 회피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밝혔다.

하지만 백씨가 김씨도 함께 살인에 가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가 백씨에게 수 백만원의 채무가 있다는 것을 토대로 이를 변제해주는 조건으로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앞서 이들이 지난 16일과 17일에 범행 장소를 사전에 답사한 정황과 주거지의 뒷편 담장을 넘어 창문을 통해 침입한 경로 등을 토대로 범행을 사전에 계획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 철물점을 방문해 범행에 사용할 테이프를 구입한 정황도 확인됐다. 

경찰은 백씨가 범행 직후 집안 곳곳에 식용유를 뿌린 것과 관련해 불을 질러 극단적인 선택을 할 계획이었으나 생각이 바뀌면서 그대로 달아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6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신상공개의 모든 요건을 충족한다는 결론에 이르러 이들의 신상을 공개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