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준공영제 버스 55대 감차...8월 부터 노선 개편
상태바
제주도, 준공영제 버스 55대 감차...8월 부터 노선 개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차 협상 마무리...8개 버스업체 중 6곳 동의
목표 대비 65% 수준..."10년간 1500억 절감"

제주특별자치도는 재정 절감과 버스 운영 효율화를 위해 현재 운행 중인 버스 55대에 대한 감차를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9월부터 11차례에 걸친 버스운수업체와의 대표자회의 끝에 1차 협상에서 8개 업체 중 6개사(75%)가 63개 노선, 55대 운행 버스 감차에 동의했다.

이번 감차 규모는 당초 감차 계획인 84대의 65% 수준이다.

감차 유형은 예비차 전환 18대, 소멸 감차 19대, 재정지원 배제 18대로 구분된다.

55대 감차 시 연간 재정지원금 절감액은 128억 원으로, 10년간 1502억 원, 20년간 3620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제주도는 감차에 동의한 노선에 대해 해당업체와 협의를 통해 노선 및 운행 시간표를 조정하고, 오는 8월 1일부터 노선 개편을 실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감차에 동의하지 않은 2개 업체와는 지속적인 협상을 진행해 2차 노선 개편을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완료된 '버스 준공영제 성과평가 및 개선방안 용역'에서는 중복노선과 수익성이 낮은 노선 폐지를 통한 재정 절감, 배차간격 개선, 시내 급행버스 신설, 수요응답형 버스(DRT) 도입 등을 통한 서비스 수준 향상을 제안했다. 

또 운행버스 79개 노선에서 84대를 감차할 경우 연간 200억 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제주도는 버스 운영체계 개선 계획을 수립하고 운행버스 감차를 본격 추진해 운수업체 재정지원금 부담을 줄여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지난해부터 제주시 급행버스와 수요응답형 버스인 '옵서버스'를 도입하는 등 대중교통체계 개선에도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제주도의 이 같은 버스 감차에 대해 도내 시민사회단체에서는 반론이 제기되고 있다.

탑승률이 낮은 노선을 폐지할 경우 외곽에 위치한 작은 마을 등을 연결하는 대중교통이 우선적으로 축소될 수 밖에 없어 교통취약지역의 불편은 오히려 심화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곶자왈사람들, 제주환경운동연합,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 제주여민회 등 제주도내 18개 단체로 구성된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은 성명을 내고 "버스 노선 축소, 감차, 민영화 발언은 시대적 요구에 역행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버스는 도민들의 중요한 이동 수단으로서 헌법적 권리인 이동권의 실행 수단이자 기후위기 대응에 핵심 정책으로, 이런 중요한 대중교통인 버스를 비용과 효율성만으로 판단하는 오영훈 지사의 발언은 대중교통에 대한 철학의 부재를 그대로 보여 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대중교통 수송 분담률 확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 교통 소외지역과 교통 약자들의 이동권 보장 등의 공공성 측면이 우선 고려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제주도민들이 왜 버스를 이용하지 않고 자가용을 선호하는지에 대한 분석이 선행되어야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오영훈 지사는 도민들이 자가용 대신 버스를 선택하는 것에 정책의 중심을 두기보다 탑승률이 낮은 버스 노선을 없애고, 수송 분담률을 높이겠다는 지극히 시장 중심적인 선택을 하려 한다"고 꼬집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버스드라이버 2024-06-07 23:30:38 | 223.***.***.9
무임승차 대상은 확대하면서 적자때문에 감차운운하는게 코미디. 물론 중복노선 정리와 감차는 필요할 수도 있다. 근데 원인이 수익성 때문이라면 일단 요금인상이 먼저 선행되어야 하는거 아닌가? 재정자립도 개 곱창난 동네에서 1300원이면 서울보다 3배 넓은 지역 한바퀴를 도는데 이런거먼저 손봐야 하는거 아님? 서울도 작년 8월에 요금 인상했는데 감귤국은 대체 뭔깡이냐

ㅇㅇ 2024-06-07 11:24:35 | 211.***.***.136
가뜩이나 배차간격 대가리 터졌던데 ㅋㅋ 그냥 자차운전 하라는거지 ㅋㅋ

제제 2024-06-07 00:09:50 | 61.***.***.72
제주도 일 좀 해라 ㅡ 변화없이 세월만 가네

트램 성공한다 2024-06-06 12:29:38 | 211.***.***.33
제주지역,수소트램,,
청정 제주에 최고 교통 사업입니다
ㅡ버스회사에 연 1,000억원 보조금 절약
ㅡ동서방향 이동속도 2~30분 단축
ㅡ남북간의 버스와 동서 트램간의 갈아타기로 역세권은 크게 성장기대 한다
ㅡ트램구간에 버스및 택시 50%이상 줄인다
ㅡ제주공항. 구도심 제주항을 중심축으로 교통망도 획기적으로 개선되어 구도심권 경제활력에 좋습니다.

김 제주 2024-06-05 23:48:49 | 220.***.***.150
년간 무임승차가 대략350억쯤 된다는데 이돈 누가 손실보상해야하나?
도지사공약 사항으로 65세이상 무료 , 도의회의원님들께서 한표형사해서리 국민학생 무료~~~~ㅋㅋㅋ ㅎㅎㅎ
툭하면 천억천억하면서 버스업체또는 버스기사들 땜에 그저그렇다고 핑계만되고~~~~~~ㅎㅎㅎ ㅎㅎㅎ
위미리 중사간에있는 중공군들안테는 무순일로 가신고?~~
거 뭐시냐 트램인지 전철인지허면 적자는 해소될껀가~~~~아
제발 정신초립써게~~

허민호 2024-06-05 19:21:43 | 112.***.***.114
지금도 대중교통수송 분담율이 11% 대인데 아예 서민들은 집에서 나오지 말란 말인가?
주차장 없어 과태료, 주차장 빌린다고 돈 들어, 이러고도 차고지 증명제를 폐지 않는단 말인가?
경제 활동을 위해서는 일터까지, 농장까지등 차없이 어떻게 다니나~~
차고지증명제 부터 폐지하고 대중교통을 건드리던지 말던지 마음대로 하라~~~~

김정규 2024-06-05 15:53:02 | 223.***.***.117
5명타면 3명이 무임이다.
무임부터 줄여라.

썩여리 2024-06-05 14:36:50 | 117.***.***.205
시대에 안맞게 교통복지까지 65세로 확대해놓고 노선은 감축한다고? 씰대없는 짓거리 허지마랑 업체 다니멍 향응이나 제공받아라!

급할 때 서민의 발이다 2024-06-05 11:53:13 | 14.***.***.37
급할 때 사용하는 서민의 발이 버스다 감차는 할지라도 노선 폐지는 안된다 다들 정신 차리고 노선 폐지는 막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