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중산간 개발, 도정에 답하라 했더니 민주당이 답하는 황당함"
상태바
"한화 중산간 개발, 도정에 답하라 했더니 민주당이 답하는 황당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 민주당 '한화 관광단지' 입장 반박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14일 한화그룹 계열사가 제주시 애월읍 중산간 지역에서 추진하는 대규모 관광단지 개발사업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제주도정에 답하라고 하니, 더불어민주당이 답하는 황당함을 보였다"면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의 최근 논평에 대해 비판을 가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지난 9일 논평을 내고, 이 사업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에 대해 비판하면서 사실상 사업자를 두둔하는 입장을 보인데 따른 것이다.
 
국민의힘은 "연일 도민사회 내에서 한화그룹의 애월읍 중산간지대 대규모 개발계획과 관련한 논란이 뜨겁다"면서 "이 와중에 민주당 제주도당이 낸 논평으로 인해서 사안에 기름을 붓는 형국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까지 이 시끄러운 사안에 참전함으로써 관련 내용이 도민사회의 주목을 받고, 예의주시하는 수많은 도민의 눈으로 인해, 향후 중산간 개발과 관련한 투명한 행정의 사회적 근거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지난 8일 논평을 통해 오영훈 지사가 이 사안에 대해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던 것과 관련해, "하지만 의외로 답변은 민주당 제주도당에서 나왔다"며 "행정이 답하라고 했는데, 내용도 모르는 정당이 나서서 도지사를 엄호 사격하는 것에 실소가 나온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제주도당은 한화의 제주도 사업투자와 관련해서 어떤 내용을 인지하고 있나"라며 "관련 법규와 인허가 내용에 대해서 숙지하고 이런 답변을 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또 "언제부터 민주당이 이렇게 ‘기업 프렌들리’하게 바뀌었는지 우리도 헷갈린다"면서 "아무튼 민주당 제주도당만이라도 제주에서 친기업적 행보를 통해 투자유치와 경제활성화에 나서고 싶다는 솔직한 고백에 박수를 보낸다"고 에둘러 비판했다. 

이어 "한화 관련 사안은 국민의힘 제주도당 뿐만이 아니라, 민주당과 같은 진보진영의 제주 녹색당과 여러 시민사회단체에서 깊은 우려를 표명한 사안"이라며 "이러한 반대 주체들은 쏙 빼고, 국민의힘 제주도당만 걸고 넘어지는 행태에 정치적 논리가 스며들어 있음을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