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삼 시장 "공무원과 민간업자 술자리, 유착관계로 변질될 수 있어"
상태바
강병삼 시장 "공무원과 민간업자 술자리, 유착관계로 변질될 수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자-민간업자 부적절한 술자리 논란 관련 '자정' 촉구
8일 열린 강병삼 제주시장 주재 간부회의.

최근 제주도청 및 제주시청 공무원들과 현직 제주도의원, 그리고 민간업자가 합석한 술자리를 갖다가 폭력 시비로 이어진 사건과 관련해 파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강병삼 제주시장이 8일 공무원들의 자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강 시장은 이날 주간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 주 발생한 부적절한 술자리 이슈를 언급했다.

강 시장은 "시책의 추진력과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협업은 반드시 필요한 사항이나, 협업에 친분과 술이 개입되는 순간 유착관계로 변질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는 이러한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공직자 모두가 자정의 시간을 갖고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항시 유념해 달라"고 말했다.

또 "이번 일을 발판 삼아 부서장 중심의 술자리 위주의 회식문화를 문화, 체육 등 부서원들이 즐겁게 참여하고 화합할 수 있는 방식으로 전환할 것을 모색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달 31일 밤 11시쯤 제주시 연동 소재 한 노래주점에서 발생한 도의원과 민간업체 대표간 언쟁과 관련해, 제주도는 업자를 불러낸 제주도청 모 과장에 대해 업무 배제 조치를 하는 한편, 동석한 제주도청 공무원 1명과 제주시청 공무원 8명에 대해서는 서면 주의조치를 했다.

이번 논란은 도내에서 개발사업과 다양한 사업을 하는 한 민간 업자를 불러내 합석하도록 한 것으로 나타나 의구심을 더욱 키웠는데, 이 업자는 자신을 나가도록 면박을 준 도의원에게 발길질까지 해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해당 업자는 술 자리에 참석했던 한 공직자가 부른 것으로 확인됐는데, 도의원과 건축 인허가 업무를 담당하는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한 자리에 굳이 이 업자를 불러낸 것은 공직 내부에서 강조하는 '청렴 기준'에 위배딜 뿐만 아니라 부적절한 처사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