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고교생들 "학생인권조례, '학생참여위원회' 조항 삭제 아쉬워"
상태바
제주 고교생들 "학생인권조례, '학생참여위원회' 조항 삭제 아쉬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고교생 비대면 의견수렴 간담회
이 교육감 "학생 인권·교권 존중받는 학교현장 만들 것"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지난 12일 오후 제주학생인권조례TF 및 제주 고교 학생회장 연합 '맨도롱'과 비대면 간담회를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지난 12일 오후 제주학생인권조례TF 및 제주 고교 학생회장 연합 '맨도롱'과 비대면 간담회를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390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교육위원회 수정 대안으로 대체돼 통과한 제주학생인권조례에서 '학생참여위원회'와 관련된 조항이 삭제된 것에 대해 제주지역 고교생들이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에게 아쉬움을 토로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제주학생인권조례 시행을 앞두고 지난 12일 오후 제주학생인권조례TF 및 제주 고교 학생회장 연합 '맨도롱'과 비대면 간담회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간담회에서 제주학생인권조례TF 2명, 맨도롱 2명 등 총 4명의 학생들과 제주학생인권조례 시행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제안을 나눴다.

간담회에서 학생들은 조례 수정안에서 '학생참여위원회' 관련 조항이 삭제된 것에 아쉬움을 표했다.

학생들은 "다른 지역 학생인권조례에도 명시된 학생참여 위원회가 수정 조례안에서 삭제된 것이 아쉽다"며 "교육청에서 조례를 시행할 때 학생참여 위원회가 운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다른 학생은 "학생인권조례 제정에 기쁨과 기대가 교차한다"며 "학생인권조례를 통해 다양성이 존중받는 학교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다른 학생은 "조례의 정착을 위해 학생자치회를 대상으로 한 학생자치, 민주시민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며 "학생인권 정책에 대한 학생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했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이와 함께 학생들은 "학생인권조례에 대한 오해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학교 현장을 힘들게 한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학생인권조례 추구 가치, 실행 방안 등을 체계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학생인권조례 내용의 무지함으로 인한 오남용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충분한 안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학생들이 민주시민으로서 전국 최초 청원을 통해 제주학생인권조례를 탄생시켰다"며 "학생들에게 축하와 감사를 전하며, 오랜 시간 노고를 다한 학생들을 잊지 않겠다"고 격려했다.

그는 "조례를 기반으로 학생 인권과 교권이 조화를 이루며 함께 존중하는 학교 현장을 만들겠다"며 "전해준 의견과 제안을 충실히 반영하며 조례를 실질적인 제도와 문화로 뿌리내리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제주도교육청은 13일 제주교총, 오는 15일 전교조 제주지부, 제주교사노조와 간담회를 가지고 제주학생인권조례 시행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