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노조 "서귀포시 청정환경국 통폐합은 졸속적 조직개편"
상태바
공무원노조 "서귀포시 청정환경국 통폐합은 졸속적 조직개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정환경 도정방침과 배치...다시 수립하라"

제주도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한 민선 7기 후반기 제주도 조직개편안에서 서귀포시의 청정환경국이 도시건설부서와 통폐합하는 형태의 '청정환경도시국'으로 제시되자, 공무원노조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귀포시지부는 2일 논평을 내고 "이번 청정환경국 통폐합안은 '청정제주’ 도정방침과고 배치되는 2년 만의 졸속안"이라며 청정환경국 통폐합 추진을 비판했다.

노조는 "청정환경을 부르짖는 도정의 기조를 등에 업고 어렵게 신설한 서귀포시 청정환경국은 서귀포시의 자존이라 할 수 있는 청정환경과 자연환경이 공존하는 선진시스템으로 수많은 성과를 창출해 왔고, 치유와 휴양을 접목한 제주형 그린뉴딜 정책을 시정 전면으로 내세워 추진에 탄력을 붙이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느닷없이 시행 2년여 만에 폐지하겠다는 것은 그야말로 누구를 위한 개편안인지 아니 물을 수 없다"고 반문했다. 

또 "지난번 조직개편안에 대해서도 서귀포시는 무작정 반대가 아니라 시행된지 2년여에 불과한 점을 감안하여 청정환경국을 유지하는 대신, 3개 부서 폐지의견을 제출한 바 있다"며 "공무원노조 역시 개편안 의견수렴과 입법 예고과정을 통해 위와 같은 입장을 조직부서에 전달해 왔는데, 이번 일방적 조직개편안을 밀어붙이기 위한 형식적 절차에 불과했다는 것을 새삼 확인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순히 인구수 논리에 의한 졸속개편안을 지금이라도 버리고 지역의 특수성을 감안한 조직개편안을 다시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또 "도의회는 오는 15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직권 보류 또는 직권 불상정 조치 후 도민 누구나 공감하는 조직개편안을 재수립할 수 있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