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병.의원 휴진 참여율 14.8%..."우려했던 대란 없었다"
상태바
제주시 병.의원 휴진 참여율 14.8%..."우려했던 대란 없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병삼 시장 "휴진 정보 등 시민들에게 신속하게 알릴 것"
18일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강병삼 제주시장.
18일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강병삼 제주시장.

대한의사협회 주도 집단휴진(파업)이 실시된 지난 18일 제주시 지역 병.의원의 휴진 참여율은 높지 않았던 파악됐다.

제주시는 지난 18일 기준으로 지역 의원 378개소 중 휴진에 참여한 의원은 14.8%인 56개소로 파악됐다고 19일 밝혔다.
 
강병삼 제주시장은 19일 집무실에서 6월 셋째 주 간부회의를 주재하며, 의료계 집단 휴진과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 대응을 주문했다.

강 시장은 "제주지역에는 우려했던 의료 대란은 없었지만, 휴진 정보를 제대로 알지 못한 채 문 닫은 병원을 찾은 환자들은 발길을 돌리면서 환자와 가족들의 아픔을 더 키우고 마음속에는 의료계에 대한 실망감과 불만이 자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적으로 소아과의 휴진 참여율이 높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아픈 아이를 바라보는 부모의 마음은 차마 헤아릴 수 없기에 제주의 미래인 아이들과 시민들의 의료 복지에 빈틈이 발생하지 않도록 타 지자체의 사례 공유 등을 통해 시민들의 진료 편의에 행정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보건소를 중심으로 현장 점검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병․의원의 실제 휴진 여부 등 의료 동향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시민들에게 알려 혼란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7777 2024-06-19 12:31:29 | 220.***.***.2
의새들 포획해서
태형 100대씩 하사하라

의사 수입하라 2024-06-19 12:30:18 | 220.***.***.2
●보건복지부는 8일 의료인 부족으로 인한 의료공백 대응을 위해 외국 의료 면허를 가진 자가 장관 승인을 받아 의료행위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의료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오는 20일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공고했다
ㅡㅡㅡ
와국 의사 면허 , 전국 10,000명,제주100명 수입하여ㅡ전공의 업무를 대체
및,읍면지역에 보건소,요양병원에 긴급배치하라
(국산의사 연봉 4억5억인데,, 수입산 최저임금 수준이다)
ㅡ요양병원에선 외국산 간병인 60ㅡ80% 이상 채용한다
( 국산보다 친절,간병수준 최고 호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