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흑돼지.광어, 두바이서 인기몰이...UAE 판매장 3곳 '호응'
상태바
제주 흑돼지.광어, 두바이서 인기몰이...UAE 판매장 3곳 '호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두바이 현지에서 제주상품 매장을 둘러보고 있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헤드라인제주
지난 2일 두바이 현지에서 제주상품 매장을 둘러보고 있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헤드라인제주

감귤과 흑돼지, 광어 등 제주의 청정 농축수산물과 감귤주스·우도땅콩음료 등 가공식품이 중동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 등 제주 방문단은 지난 2일(현지시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참석차 방문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제주상품 해외 전시 판매장 두바이 1호점을 방문하고, 업체 관계자와 한인회 등을 만나 현지 제주 상품 판매 상황을 점검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18년부터 중국(창즈)를 시작으로 제주상품 해외 전시 판매장을 구축하기 시작해 작년 말부터 두바이(2개소)와 아부다비(1개소)에서 3개소의 판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두바이 1호점(23㎡)은 대형 쇼핑몰과 주요 상업 지구에 위치한 천사마트(1004 GOURMET)에 숍인숍(shop in shop) 매장 형태로 입점해 제주 수출기업 12개사의 67개 품목을 판매하고 있다.

천사마트는 아랍에미리트 가장 유명한 아시안 식품 유통점으로 7년간 제주상품을 거래하고 있다. 쇼핑과 휴식을 겸할 수 있는 고객편의 위주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동철 천사마트 회장은 제주 방문단을 만나 "한인마트를 처음 시작했을 때만 해도 고객의 70~80%가 한국인이었지만, 한류 영향으로 시장 상황이 완전히 바뀌어 최근에는 70~80%가 현지인"이라며 "제주 농축수산물과 가공식품에 이어 화장품을 수입 판매하기 위해 제주지역 화장품 업체들과도 접촉 중"이라고 설명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제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국내 항공뿐만 아니라 중동 항공사도 더 공격적으로 투자를 하게 될 것"이라며 "그렇다면 인천을 거치지 않고 제주-두바이 직항을 이용해 제주의 청정 농축산물을 수출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지사는 또 이날 한인회와의 만찬에서 "지난 10월,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인 세파(CEPA)가 타결되면서 양국 간 수출과 관광 분야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내년에는 UAE 샤르자와 실무교류 협약을 체결하고, 샤르자를 거점 삼아 제주의 경제 네트워크를 아랍 전 지역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류제승 주아랍에미리트 대사는 "1년간 대사로서 관찰한 바로는 아랍에미리트인들이 가장 가고 싶어 하는 곳이 제주도"라고 현지 분위기를 전한 뒤, "아랍에미리트도 아직 블루수소에 머물러 있는데, COP28에서 홍보데스크를 운영한 제주의 그린수소가 세계가 주목하는 사업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티브 2023-12-07 15:49:32 | 175.***.***.151
이스람국가에서 돼지고기 인기몰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