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곱게 피어난, '울 밑에 선 봉선화'
상태바
[포토] 곱게 피어난, '울 밑에 선 봉선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애월읍 하귀2리 집 앞 길 가에 봉선화꽃이 한창 피고 있습니다. 복숭아꽃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봉황새의 형상을 닮았다하여 봉선화라 불러졌답니다.

여자분들은 어린시절 한번쯤은 손톱에 빨갛게 물들였던 추억을 갖고 있을 겁니다. 꽃말은 부귀, 어린아이 같은 마음씨. 

시골로 이사를 온후 봉선화꽃을 가꾼지도 6년이 되었습니다. 

집 주변 골목길과 집마당, 텃밭 구석에까지 조금만 신경을 쓰면 훌쩍 자라 예쁜 꽃을 피어 줍니다. 빨간. 분홍. 주홍. 보라색 등 여러색깔이 어우러져  아름다움을 더해줍니다. <글.사진=강철수>

사진=강철수
사진=강철수
사진=강철수

* 이 사진은 공직자 출신(전 제주시청 총무과장)의 강철수 님이 일상 속에서 휴대폰으로 촬영한 것으로, 이 콘텐츠는 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및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