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초여름 더위 속 만개한 해바라기, '황금빛 물결'  
상태바
[포토] 초여름 더위 속 만개한 해바라기, '황금빛 물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뜨거운 태양이 작렬하는 초여름 더위 속에, 제주시 애월읍 항몽유적지에 해바라기가 만개해 황금빛 물결을 이루고 있습니다.

어제(22일) 오후 항파두리를 찾았습니다. 해바라기꽃이 한두달 일찍 만개하여  관광객들이 추억의 사진 담기에 여념이 없는 모습입니다.

태양의 꽃 해바라기는 기다림과 사랑의 꽃말을 담고 있습니다. 그리고 황금빛을 띄고 있어서 부를 가져다 준다고도 합니다.

항파두리 항몽유적지는 사계절 다양한 예쁜 꽃들로 넘쳐납니다.  유채꽃을 시작으로 청보리, 꽃양귀비, 수국, 해바라기, 코스모스, 백일홍등 제주의 대표적인 꽃 유적지입니다.

항파두리 항몽유적지는 김통정장군이 이끄는 삼별초가 6km의 흙성벽을 쌓아 몽고군에  최후까지 저항한 대몽항쟁을 벌인 슬픈 역사를 갖고 있는 사적지입니다. 

저희집 마당에도 저 키보다 크고  얼굴만큼한 해바라기꽃이 활짝 웃고 있습니다. <글/사진=강철수> 

항몽유적지를 수놓은 해바라기의 황금빛 물결. (사진=강철수)
항몽유적지를 수놓은 해바라기의 황금빛 물결. (사진=강철수)
항몽유적지를 수놓은 해바라기의 황금빛 물결. (사진=강철수)
항몽유적지를 수놓은 해바라기의 황금빛 물결. (사진=강철수)
항몽유적지를 수놓은 해바라기의 황금빛 물결. (사진=강철수)
항몽유적지를 수놓은 해바라기의 황금빛 물결. (사진=강철수)
항몽유적지를 수놓은 해바라기의 황금빛 물결. (사진=강철수)
항몽유적지를 수놓은 해바라기의 황금빛 물결. (사진=강철수)
항몽유적지를 수놓은 해바라기의 황금빛 물결. (사진=강철수)
집 앞에 활짝 피어난 해바라기. (사진=강철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