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식 예비후보 "제2공항 재추진으로 제주가 아수라장 되어선 안돼"
상태바
박찬식 예비후보 "제2공항 재추진으로 제주가 아수라장 되어선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전 지사 지명 국토부, 제2공항 강행 우려"
박찬식 예비후보. ⓒ헤드라인제주
박찬식 예비후보. ⓒ헤드라인제주

6.1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박찬식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전 제주 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는 11일 "제2공항 재추진으로  제주가 아수라장이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원희룡 국토부장관 지명자는 환경보전의 시대정신과 도민 뜻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예비후보는 "원희룡 전 도지사가 윤석열 정부의 초대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지명됐는데, 제주도 출신의 장관 인선 소식은 환영할 일이다"며 "그러나 도민사회에서는 여러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무엇보다 국토부가 제2공항을 강행하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크다"며 "도지사 시절 도의회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확인된 도민의 민의를 거슬러 제2공항 추진 의견을 국토부에 보낸 전력 때문"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제2공항은 이미 도민의 판단이 끝난 문제"라며 "도민의 다수가 반대한 제2공항을 강행 추진하려고 한다면 제주사회는 엄청난 갈등의 소용돌이에서 빠질 것이고, 원희룡 지명자의 앞날에도 큰 부담이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또 "도민들이 제2공항 문제를 걱정하게 된 것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당정협의의 약속에 따라 매듭짓지 않고 대선 이후로 미루어 놓았기 때문"면서 "민주당의 오영훈, 문대림, 김태석 도지사 예비후보는 제2공항에 대해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는 이미 국민의힘과 민주당 후보들께 제2공항 문제에 대한 공개토론을 제안한 바 있다"면서 "저의 공개토론 제안에 응답해 주실 것을 거듭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는눈 2022-04-24 08:42:42 | 1.***.***.136
2공항 꿈도꾸지 말아라 현공항으로 족하다 무사증제도 당장 폐지해라 이섬에 중국인 향기정화제거 해야한다
이섬에 자산은 아름다운 자연경관 산오르 곶자왈이다 잘보호보존 되어야 큰자산이다

너야말로...! 2022-04-23 15:59:24 | 223.***.***.4
너야말로 아수라장 만들지말고 꺼져라.

답답 2022-04-13 15:21:01 | 1.***.***.68
현 제주공항이 사람들 미어터져서 아수라장된거는 못보셨는지요. 제2공항은 진작 지어질공항이었고 전국민이 필요로 하는데..딴지걸고 반대하고..더이상 끌지말고 강경하게 밀고나가서 제2공항 착공해야합니다.

아무개 2022-04-11 21:09:41 | 119.***.***.201
적당히 좀 해라.. 타지역은 공항 철도 유치 못해서 안달이다. 도대체 수년째 데모만 해서 제주가 나아진게 머냐? 박찬식 본인의 우려 소리는 안들리냐?

찬식 2022-04-11 20:33:47 | 61.***.***.159
똥파리 눈엔 똥만 보이나? 갈등을 조장하는 것도 모자라 선동 협박까지 ㅡㅡ 국정원과 윤정부는 취임후 이 놈을 철저히 수사하여 엄단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