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평대 해상풍력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상임위 통과
상태바
한동.평대 해상풍력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상임위 통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차례 심사보류됐던 제주시 구좌읍 한동.평대 해상풍력 발전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이 제주도의회의 심의를 통과하면서, 사업추진이 가시화됐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강성의)는 20일 제401회 임시회에서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하고, 부대의견을 달고 원안 가결했다.

도의회는 부대의견으로 △공사시 부유물질로 인한 해양생태환경 영향 최소화를 위한 오탁방지막 설치, 운영에 철저 및 관리방안을 강화할 것 △사업지 뿐만 아니라 인근 해역까지 고려한 어업권 피해영향 조사 실시하여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해상교통에 영향이 없도록 영향 검토 및 관리 방안 마련에 철저를 기할 것을 제시했다.

또 △시설 설치로 인한 해양환경변화로 인한 영향이 있을것으로 예측되는 바 연구조사를 실시하도록 하고, 남방큰돌고래 이동 경로 등 모니터링은 준공후 3년까지 실시할 것 △지역 주민과 상생 협력 및 갈등 최소화를 위해 마련된 협약 등을 차질없이 이행하도록 할 것을 요구했다. 

제주에너지공사가 시행하는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은 총 사업비 6500억원을 투자해 5.63㎢의 해역에 5.5MW급 풍력발전기 19개 총 104.5MW 규모의 발전시설을 조성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지난해 9월 도의회에 동의안이 제출됐으나, 당시 지역 주민들과의 합의가 완전히 이뤄지지 않아 한 차례 심사가 보류됐다.

이어 지난 11월 열린 제399회 임시회에서는 전자기파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심사보류 결정이 내려졌다.

황우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은 이날 도의회에 출석해 "도의회 지적에 따라 탐라해상풍력발전이나 도심지 변전소 등 환경요건이 유사한 12곳을 선정해 전자기파 등에 대해 측정을 실시했다"며 "대부분 기준치보다 훨씬 적게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생에너지 출력제한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서는 "제주도와 육지부를 잇는 제3연계선이 2022년도 이후 준공할 예정인데, 한동평대 해상풍력은 2025년 준공 예정"이라며 "제3연계선이 가동되면 출력제한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