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수 예비후보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중단해야"
상태바
고병수 예비후보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중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병수 예비후보.
고병수 예비후보.

제21대 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정의당 고병수 예비후보는 31일 "제주도가 추진하는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을 당장 중단하고, 보존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민간특례로 추진되는 오등봉공원과 중부공원은 제주도심 확장을 억제하고, 도시자연경관을 보호하는 역할을 해왔다"면서 "민간특례사업은 민간자본을 투여해 도시공원을 조성하겠다는 명분을 내세우지만 결국 수익을 내기 위해 난개발과 환경파괴 문제를 야기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특히 민간특례사업은 토지강제수용권의 특혜도 주어지기 때문에 토지주와의 갈등이 불가피 하다"면서 "이런 이유로 작년 제주도가 개최한 토지주 설명회 자리에서 대다수의 토지주들은 민간특례사업을 강력히 반대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제주도는 2018년도에 도시공원 모두를 매입하겠다고 공언한 바가 있다. 이제라도 건설업자가 아닌 도민들과 머리를 맞대고 보존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