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영 의원 "당선인 마중나가 포옹, 선거 캠프서나 벌어질 일"
상태바
강하영 의원 "당선인 마중나가 포옹, 선거 캠프서나 벌어질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동원 논란...도지사는 도민 전체의 지사"
16일 도정질문을 하고 있는 강하영 의원. ⓒ헤드라인제주
16일 도정질문을 하고 있는 강하영 의원.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국민의힘 강하영 의원(비례대표)은 16일 열린 제426회 임시회 도정질문에서 최근 제주도와 국회의원 당선인 간담회를 앞두고 오영훈 도지사가 도청 입구에서 당선인들을 맞이한 것과 관련해 "지사께서 마치 버선발로 나간 듯한 모습으로 포옹하며 같이 만세하는 장면은 선거 캠프에서나 벌어질 만한 일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지난 국회의원 당선인 환영식에 공무원을 동원한 것과 관련해 수많은 의견들이 있다"며 "도지사는 당선인을, 도지사는 당선인을 지지한 일부 도민의 지사가 아닌 우리 제주도민 전체의 지사임을 잊지 마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당선인들 또한 '민주당 도지사가 되니 국회의원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졌다'느니 '공무원들이 일만 잘하는 줄 알았는데 박수도 잘 치더라'는 식이 본인의 우월감과 과도한 의전을 바라는 겸손하지 못한 태도를 보였다"며 "불과 일주일 전 길바닥에 엎드려 절하며 호소하던 모습들이 어디로 갔는지, 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당선인들의 오만한 모습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24-04-16 17:45:08 | 211.***.***.28
도청이 미쳤구나..
하는짓이 용산의 멧돼지와 다르지 않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