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원희룡 지사 광복절 안하무인 행태 유감"
상태바
민주당 "원희룡 지사 광복절 안하무인 행태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16일 논평을 내고 15일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발언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어제 열린 광복절 경축식은 광복을 위한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모든 국민들과 더불어 지금껏 이어져오고 있는 ‘친일청산’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함을 서로가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이러한 국민의 뜻을 담은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를 원지사는 자신의 뜻과 다르다며 ‘정치적 견해’라고 치부하고, 광복절 경축식 행사의 계획과 집행을 검토하겠다는 등 행사에 참가한 사람들을 무시하고 협박하는 오만한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제주도지사임에도 제주를 등한시하고 중앙의 권력만을 쫓는 모습을 보여주더니, 이제는 자신과 생각의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자신의 권력을 앞세우고 제주도민을 겁박하는 아집의 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빼앗긴 당시 친일에 가담한 사람들에게 가족을 빼앗긴 수많은 대한민국 국민을 무시하는 원지사의 발언이야 말로 본인이 어떠한 역사관을 지니고 있는지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며 거듭 유감의 뜻을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