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평화인권연구소왓, "람사르습지도시위원장 사퇴 종용" 인권위 진정
상태바
제주평화인권연구소왓, "람사르습지도시위원장 사퇴 종용" 인권위 진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평화인권연구소 왓은 최근 불거진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장에 대한 사퇴 외압논란과 관련해, 이 문제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단체는 "최근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 위원장 고제량씨의 인권침해 상황을 상담했고, 이 결과 피해자의 진술한 상황이 심각한 인권침해의 여지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도의 행정조직의 일원이 고제량씨에 대한 개인 신상 정보 수집하고 개인의 성향을 파악하고, 그 성향을 문제 삼았다"면서 "개인의 성향을 근거로 해 위원장직에 대한 사퇴를 종용했다는 진술과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명백한 권리침해이자 차별행위라고 판단된다"면서 "따라서 지난 30일 국가인권위원회에 인권침해 및 차별에 대해 조사해줄 것을 요청하는 진정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논란은 제주도가 오는 9월부터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에 새로운 공식 규정을 적용해 운영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촉발됐다.

새로운 규정 적용방침을 꺼내든 시점이 개발사업 승인절차를 밟고 있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관련 찬반대립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왔다는 점과, 최근 마을 찬성 임원진과 제주도청 간부가 습지도시위원장이 SNS에 제2공항 반대글을 올린 사실을 원희룡 지사에게 알렸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그 배경에 대한 의혹은 커지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