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첫 최고위원회, 원희룡 지사 "민심 요구 실현방안 찾을 것"
상태바
미래통합당 첫 최고위원회, 원희룡 지사 "민심 요구 실현방안 찾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 회의. ⓒ헤드라인제주
17일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 회의. ⓒ헤드라인제주

17일 출범한 미래통합당이 이날 오후 첫 최고위원회를 개최한 가운데, 최고위원으로 합류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일선 현장의 민심을 당에 반영하는 방법을 찾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회의에서 황교안 대표로부터 최고위원 임명장을 수여받은 후, "어쩌면 고향으로 돌아온 거 같긴 하지만 그동안 많은 일 있었기 때문에 여러 느낌이 든다"면서 "아직 미진한건 아직 사실이지만, 우리부터 하나로 통합을 함으로써 국민들이 더 크게 마음 모을 수 있는 물꼬 텄다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그런 뜻에서 통합은 새로운 출발이고 대한국이 제대로 가기 위해 필요조건을 오늘 이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하지만 이게 전부는 아니다. 국민들은 과거에 야당의 모습, 과거의 지금 야당의 국정운영에서 많은 실망했기 때문에 혹시나 과거로 돌아가거나 과거 머무르는 그런 흐름 되지 않을지 걱정하고 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국민 눈높이에 맞고 이미 스쳐가 버린 과거 잣대가 아니라 우리가 앞으로 만들어야할 미래 기준에 맞는 진정한 혁신이 필요하고, 이게 나라를 바로세우는 충분조건 될 것이고, 미래통합당이 하나로 된 목적을 이룰 수 있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오늘 많은 분 함께 했지만 저희는 그동안 일선 현장에서 다양한 정치적 견해 가진 국민 의견 들으며 느꼈던 민심의 내용들, 민심의 요구들을 미래통합당 내에 불어넣고, 그것을 행동으로 실현시킬 방법 찾기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댈 것"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17일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 회의. ⓒ헤드라인제주
17일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 회의.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