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 "국토부, 기본계획 고시 늦춰야"
상태바
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 "국토부, 기본계획 고시 늦춰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장 박원철 의원, 부위원장 조훈배 의원 선임
제2공항 건설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가 15일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앞으로의 활동방향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2공항 건설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가 15일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앞으로의 활동방향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15일 제2공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해법으로 '제2공항 건설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전격 통과시킨 가운데, 이날 구성된 갈등해소 특위가 국토교통부에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 연기를 요구했다.

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는 이날 오후 본회의 직후 1차 회의를 마치고 제주도의회 기자실을 찾은 자리에서 "도의회가 도민 의견 수렴을 끝낼때 까지 (제2공항)계획들을 연기해 달라"고 밝혔다.

특위는 "지금 어렵사리 의회가 나서 도민 갈등을 해소하려는 노력들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기본계획 고시 연기의 필요성을 강조한 뒤, "도의회가 여러가지 제안을 드릴 때 (국토부가)적극 협력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진행되고 있는데, 내년 기본 계획과 관련된 내용들에 대해서 국회가 책임 있게 도의회가 진행하는 방식 이후에 할 수 있도록 국회가 협조해 달라"면서 "특히 내년 관련 예산을 전액 감액조치 한다든지 강력한 부대의견 통해서 도의회가 충분히 일 할 수 있도록 협조해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 "특히 도정에 대해서는 정말 간곡하게 협조 부탁의 말씀 드린다"면서 "지금까지 이미 도의회도 도민 대표기관인 만큼 이제는 서로가 마음을 열고 같이 협력해서 도민 갈등을 해소하는 데 같이 협력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제2공항 건설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가 15일 1차회의를 갖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2공항 건설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가 15일 1차회의를 갖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한편 이날 특위 1차 회의에서 위원장에 박원철 의원, 부위원장에는 조훈배 의원이 각각 선임됐다.

박 위원장은 기본계획 고시 연기 요구와 관련해 "국토부라든지 국무총리실, 청와대 등을 방문해 강력히 요구할 계획"이라며 "지난 10월 제주도 국정감사 기간에도 어느정도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그는 "기본계획 고시가 강행된다고 해서 사업이 결정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도의회의 역할은 그대로 전제기 때문에 별개로 해야 한다고 본다"면서도 "결국 강행한다면 제주도의회나 제주도를 무시하는 것으로, 도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오후 2시 진행된 제378회 제2차 정례회에서 특위 위원으로 박 위원장과 조 의원, 강민숙 의원, 강성의 의원, 고현수 의원, 김장영 의원, 홍명환 의원 등 총 7명이 선임됐다.

특위 활동기간은 6개월이다.

특위 명칭은  '제2공항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로 결정됐다. 

당초 김태석 의장과 박원철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공동발의안에서는 '제2공항 갈등 해소를 위한 도민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로 돼 있었으나 의회 운영위 심사 과정에서 공론화 단어를 삭제하는 것으로 수정 의결됐다.

특위 역할은 △제2공항 건설에 따른 도민의견 수렴을 위한 종합적 검토 및 계획 수립 △제2공항 추진 관련 갈등해소 방안 마련 △제2공항 건설 추진 관련, 도민의견 수렴 결과에 대한 '결의안 채택' 등 도의회 차원의 대응방안 마련으로 제시됐다.

'공론화'라는 직접적 표현 대신 '갈등해소를 위한 도민의견 수렴'으로 수정됐으나, 시민사회 1만2000여명의 도민공론화 촉구 청원을 가결시킨데 이은 후속조치라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사실상 '도민공론화'를 추진하기 위한 특위로 해석되고 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하다 2019-11-17 11:31:22
내 어릴적만해도 제주도 고등학생 평균 신장이 다른 지역보다 작았다. 대부분 제주도가 잘 못 먹을 정도로 어려워서 학생들의 성장도 느리고,키도 작았던 것이다. 이게 오래 전 일이 아니다. 그런데, 지금 몇몇 어른들의 영웅 놀이 한다고 다음 세대의 먹을거리를 발로 차버리고 있다. 한심하다.여의도나 제주 도의회나 다 똑 같이 자기 정치 생명 밖에 모르는 것들이 모여 있네.

허드렁헌뉴스 2019-11-17 05:44:33
서쪽에 유치허고싶어서 꼼수쓰네.ㅋ

Smile 2019-11-16 19:25:51
지랄하고 자빠졋네 민주당 제일 윗분님의 공약을 햇는데 고시연기요?얼토당토않을말이네요!!!고시연기 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