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숙 아라동을 후보 주말 집중 유세..."마을민생 구할 구원투수"
상태바
강민숙 아라동을 후보 주말 집중 유세..."마을민생 구할 구원투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원 보궐선거 제주시 아라동을 선거구에 출마한 무소속 강민숙 후보는 주말인 30일과 31일 집중적 유세를 펼쳤다.

강 후보는 31일 오전 영평동 마을 입구에서 아침 인사에 나선데 이어 첨단마을과 아라2동, 영평동, 월평동 등 마을 안길을 다니며 주민분들을 직접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저녁에는 제주아라주공아파트 인근에서 저녁 인사에 나선다.

강 후보는 이날 부활절을 맞아 김기량성당과 동광성당 등을 방문해 신자들과 함께 부활의 기쁨을 나눴다.

앞서 지난 30일에는 영평초등학교 일대와 첨단마을 등 주요 거리에서 아침·저녁 인사와 거리 유세 등 선거운동을 전개했다.

강 후보는 “보궐선거에 당선되면 임기는 단 2년이다. 2년을 4년처럼 일하면서 공약을 지킬 수 있는 도의원은 이미 의정활동 경험과 역량을 갖춘 강민숙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설차량 전진기지 구축, 어린이공원 조성, 도시계획선 정비 및 도로 인프라 확충 등 꼭 필요한 현안들을 반드시 실현해내겠다"면서 "마을 민생을 구할 구원투수, 기호 9번 강민숙을 응원해달라”고 호소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니아니야 2024-04-02 16:23:51 | 118.***.***.69
임기숙, 강민숙 찍으면 사표됩니다.
4.3의 아픔이 서린 아라동에서 4.3학살자 이승만을 찬양하는 국민의힘이 당선되는걸 보고 계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