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하원테크노캠퍼스, 정부 첫 기회발전특구 선정
상태바
제주 하원테크노캠퍼스, 정부 첫 기회발전특구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시대위원회 의결...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 본격화
앵커기업 '한화시스템' 등과 협력...세제·인센티브 혜택
옛 탐라대부지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하원테크노캠퍼스가 조성되는 옛 탐라대부지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 우주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되는 옛 탐라대학교 일대 하원테크노캠퍼스지구가 정부의 첫 기회발전특구로 지정됐다.

이를 통해 각종 세제 및 부담금 감면은 물론 추가 지원 인센티브에 대한 국고 지원을 받게 돼 지구 조성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일 경상북도 포항시 2차전지 종합관리센터에서 진행된 정부 지방시대위원회 제1차 기회발전특구 지정심사에서 하원테크노캠퍼스지구(30만2901㎡)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기회발전특구는 현 정부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대규모 기업투자를 지방에 유치하도록 규제 특례, 세제·재정 지원, 정주여건 개선 등을 꾸러미(패키지)로 지원하는 신설 제도다.

제주도는 지난 4월 26일 하원테크노캠퍼스지구를 우주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기회발전특구로 지정 신청했다.

정부는 제주를 비롯해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신청한 대구, 부산, 대전, 경북, 경남, 전북, 전남 등 8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지난 10일 실무위원회 심사와 지난 14일 정부 지방시대위원회의 분과위원회를 거쳐 이날 전체회의 심의에서 최종 의결했다.

정부는 이날 제주를 포함해 8개 시도가 신청한 기회발전특구에 대한 선정심사 후, 2부 행사에서는 정부의 첫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기념했다.

기회발전특구가 현 정부의 핵심정책인 만큼 윤석열 대통령과 우동기 지방시대위원회 위원장, 오영훈 제주도지사를 비롯한 8개 시도지사, 기회발전특구 내 앵커기업 등 총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방자치단체와 앵커기업이 투자협약이 체결됐다.

제주도는 이번 기회발전특구 지정으로 하원테크노캠퍼스의 앵커기업인 ㈜한화시스템과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를 중심으로 신속하게 사업을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입주 희망을 밝힌 9개 기업을 포함해 기업 투자를 추가 유치하고, 하원테크노캠퍼스를 산업단지로 변경 신청하는 절차도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신속하게 추진할 방침이다.

제주는 대외변수에 취약한 3차산업 중심 경제구조를 개편하기 위해 제조업 비중을 현재 4% 정도에서 2030년까지 10%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통해 우주산업 연관 기업체의 대거 유치로 제조업 비중을 크게 늘리고, 지역 내 청년 일자리를 새롭게 창출하며, 안정적인 세수확충에도 기여하는 등 1석 3조 이상의 경제적 효과를 톡톡히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제주도는 기회발전특구 지정 신청 과정에서 지난 4~5월 하원테크노캠퍼스지구에 입주하는 ㈜한화시스템과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 2개 앵커기업과 총 투자규모 1111억 원 이상, 고용인원 415명을 내용으로 한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오영훈 지사는 "제주 하원테크노캠퍼스지구가 정부의 첫 번째 기회발전특구로 지정받은 것을 계기로 위성제조.발사.관제.위성 데이터 활용 등 우주산업 전주기를 수행할 수 있는 제주만의 우주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정부의 지원을 기반으로 민간우주산업 혁신 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오 지사는 이어 "2차, 3차 기회발전특구 입지를 계속 발굴해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도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인재양성, 신성장 산업의 기반 구축과 함께 지역경제 성장에 새로운 도약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24-06-20 22:26:58 | 218.***.***.224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제주 영어교육도시
신화역사공원
제주헬스케어타운
예래휴양형주거단지
빨리 마무리 잘되기를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