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확진자 다녀간 사우나 방문자 147명 검사...'전원 음성'
상태바
제주, 확진자 다녀간 사우나 방문자 147명 검사...'전원 음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여탕 방문객 대상 검사..."방문이력 밝히면 검사 계속 지원"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제주시 노형동 소재 ‘런던사우나’ 여탕 방문자에 대한 검사 결과 29일 오전9시 기준 총 147명의 검사를 실시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28일 코로나19 확진자 A씨가 지난 25일 오전 8시 15분부터 10시 41분까지 약 2시간26분간 런던사우나 여탕을 방문한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해당동선을 공개했다.

제주도는 런던 사우나의 회원으로 등록된 명단과 25일 방문자 기록을 확보해 검사를 안내했고, 지난 25일 오전 8시부터 12시 30분까지 런던사우나 여탕을 다녀온 사람들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진행했다.

사우나 관련으로 28일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제주보건소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47명으로 집계됐고, 이들은 29일 오전 1시 30분경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사우나 시설의 특성상 환기가 어렵고 밀폐된 환경임을 고려해 혹시 모를 단 1명의 추가 확진자 발생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동일 시간대 방문객에 대해 계속 검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지난 25일 오전 8시부터 12시 30분까지 런던사우나(여탕)를 다녀온 방문객 중 아직 검사를 받지 못한 경우, 코로나19 증상 발현에 관계없이 가까운 보건소를 방문해 관련 이력을 밝히고,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