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격리 통보 무시한 접촉자 첫 강제 격리조치
상태바
제주, 격리 통보 무시한 접촉자 첫 강제 격리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번 확진자 접촉 2명, 격리통보 불구 제주공항 이동했다가 강제 격리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격리통보를 무시한 확진자 접촉자들에 대한 강제 격리조치가 처음으로 이뤄졌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8일 격리 통보를 무시하고 제주도를 빠져 나가려던 제주도내 8번째 확진자 관련 접촉자들에 대해 강제 격리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강제 격리 조치 된 대상자는 8번째 확진자가 제주에 내려올 때 같은 비행기에서 근접 좌석에 앉았던 19명(자가격리 대상) 중 2명이다.

제주도 보건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를 파악한 후, 28일 오전 7시 50분부터 탑승자 19명에 대해 격리 통보를 진행했다.

그러나 A와 B씨 2명은 보건당국의 수차례 전화 등 격리 통보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한 채 숙소에서 제주공항으로 이동해 도외로 빠져 나가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보건당국은 서귀포경찰서에 즉시 통보해 이날 오후 2시께 제주공항에서 공항경찰대 협조를 받아 A와 B씨를 강제로 제주도가 지정한 격리 시설로 이송했다.
 
현행 감염병 관련 법상 보건당국으로부터 격리 대상자로 통보받은 자는 격리 시설 외 이동을 강제로 금지시킬 수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격리 대상자 통보는 구두로도 효력이 발생하는 사안이며, 방식과 관계없이 격리 대상자로 통보를 받게 되는 경우 반드시 보건당국의 안내를 준수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도내 8번째 확진자는 미국 유학 고교생으로, 2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후 김포행 비행기로 제주도에 도착한 후 곧바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으면서 이동 동선 및 접촉자가 최소화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기 탑승객과 가족 2명을 제외하고는 제주 도착 후 외부 접촉자는 전혀 없는 것으로 조사되면서 해외방문 이력자 방역지침을 엄격하게 따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