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자 서점출입 논란, 회사차원 자발적 격리자로 파악"
상태바
"자가격리자 서점출입 논란, 회사차원 자발적 격리자로 파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대구방문 이유 회사차원 자발적 격리조치"

제주특별자치도는 23일 오후 제주시내 한 서점에서 벌어진 '격리대상자' 추정 여성 출입 소동과 관련해, "확인결과 해당 손님은 제주도에서 관리하는 자가격리자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제주도 관계자는 "해당 서점 관계자와의 통화를 통해 서점에 책 사러 온 손님이 '대구에서 왔다'는 전화통화 내용을 들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또 "해당 손님은 도가 관리하는 자가격리자가 아닌, 대구를 다녀왔다는 이유로 회사에서 자발적 자가격리 조치가 내려진 인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코로나19 확진자 역학조사 과정에서 자기격리 대상에 포함된 인원은 총 160명으로, 이 중 22명이 해제돼 총 138명이 관리되고 있는데, 이 중 대구 출신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배종면 제주도 감염병 지원단장은 "'대구를 갔다 와서 격리중'이란 말이 내용에 있는데, 대구 방문을 이유로 격리명령을 받은 제주도 내 격리자는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소동은 오후 4시쯤 모 서점에서 20대 쯤으로 보이는 한 여자손님이 들어와 휴대폰으로 누군가와 통화를 하면서 "나 대구에 갔다와서 지금 격리 중인데 잠깐 책 사러 왔다"고 말하면서 촉발됐다.

이 대화내용을 들은 옆 손님들은 크게 놀랐고, 황급히 밖으로 나갔고, 한 시민은 제주도 방역당국이 시민홍보를 당부하면서 알려준 콜센터(국번없이 1339)로 전화를 했으나 "노형보건소로 전화해 말해 보라"는 취지로 응대했다며 '1339 전화'의 불성실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