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방선거 당선자 재산공개...양용만 도의원 '최다'
상태바
제주, 지방선거 당선자 재산공개...양용만 도의원 '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교육감 9억...양용만 174억, 이정엽 32억, 김승준 24억

제주지역 지방선거 당선자들을 대상으로 한 공직자 재산신고 내역이 추가로 공개된 가운데, 제주도의회에서는 양용만 의원의 신고액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전자관보에 게재된 공직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공직자 재산공개 내역에 따르면,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의 신고액은 9억2228만원으로 나타났다. 

김 교육감의 신고내역 가운데 본인 소유 오라2동 대지가 7억2478만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제주도의회에서는 새로 당선된 26명의 초선 의원들이 재산을 공개했다.

이들 가운데 국민의힘 양용만 의원(한림읍)이 174억3846만원을 신고해 '최다' 기록했다. 이어 이정엽 의원(국민의힘, 대륜동)이 32억2519만원, 김승준 의원(더불어민주당, 한경.추자면) 24억8813만원, 강동우 교육의원(제주시 동부) 19억2979만원, 하성용 의원(민주당, 안덕면) 16억6350만원 순이다.

민주당 강경흠 의원(아라동을)은 채무 관계로 '-5365만원'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화자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도 채무액이 8억원대에 이르면서 '-1억4564만원'을 신고했다.

이와 함께 △강봉직 의원(민주당 애월읍을) 10억4874만 △김기환 의원(민주당, 이도2동갑) 11억4922만 △이경심 의원(민주당, 비례대표) 12억1296만원 △이남근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 12억2339만원 △정이운 교육의원(서귀포시 서부) 16억195만원 등도 공개된 재산이 10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재선 이상 도의원들의 경우 올해 초 재산을 공개함에 따라 이번 재산공개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