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꽃샘추위 끝나자, 하얀 목련 활짝 피었습니다
상태바
[포토] 꽃샘추위 끝나자, 하얀 목련 활짝 피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애월읍 하귀2리 집 마당에 목련 나무가 꽃봉오리를 터트렸습니다.

지난해보다 일찍 피리라 생각했는데, 3월들어 꽃샘추위가 이어져, 이제야 하얀 속살을 보입니다. 

봄을 알리는 목련꽃은 꽃중에서 가장 단아하고 우아합니다.

매화, 개나리같이 꽃을 먼저 피고 꽃이 떨어진 다음 새순을 맺습니다. 목련꽃은 연꽃 같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목련이라 부릅니다. 

6개의 꽃잎과 3장의 꽃받침이 고결과 아름다움을 더해줍니다.  <강철수의 포토 에세이>

* 이 사진은 공직자 출신(전 제주시청 총무과장)의 강철수 님이 일상 속에서 휴대폰으로 촬영한 것으로, 이 콘텐츠는 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및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