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경연', 제11회 제주 국제 해피체조 페스티벌 성황리 개최
상태바
'화려한 경연', 제11회 제주 국제 해피체조 페스티벌 성황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몽골.대만 등 11개국 1100여 명 참가..."APEC 제주도 유치 응원"
제11회 제주 국제 해피체조 페스티벌 참가자들이 개회식에서 제주도 APEC 유치를 응원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글로벌 체조 선수들이 제주에 모여 한마당 축제의 장을 펼쳤다.

제주특별자치체조협회(회장 강창용)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월드체조운동개발원이 주관한 '제11회 제주 국제 해피체조 페스티벌'이 25일과 26일 이틀간 한라체육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는 일본, 몽골, 대만 등 11개국 11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해 수준 높은 경연을 선보였다.

개회식에는 아라키 다스오 아시아체조연맹 위원장, 제프 탐슨 국제체조연맹 기계체조 부위원장, 신진성 제주도체육회 수석부회장 등도 함께 했다. 

참가자들은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제주 유치 퍼포먼스에 참여해 응원의 마음을 더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개회식에서 “제주 국제 해피체조 페스티벌이 코로나19 위기를 넘어 4년만에 다시 열려 뜻깊다”며 “모든 스포츠의 기본인 체조로 하나되는 축제의 장에서 끼와 열정을 마음껏 선보여달라”고 격려했다. 

이어 “제주도정은 언제 어디서나 생활체육을 즐길 수 있도록 서부 복합체육관 건립, 반다비 체육센터 추가 건립 등 풍성한 생활밀착형 체육 기반시설 마련에 힘쓰고 있다”며 “스포츠로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제주를 만들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창용 체조협회장은 "국내.외 체조인들이 대거 참가한 이번 대회는 국제 교류의 활성화와 제주도의 체조 발전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며 "아울러 제주도민이 염원하는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 기원행사가 성황리에 진행돼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개회식에 참석한 오영훈 제주도지사. 

다음은 경기 결과.
◇ 대상=에피소드댄스팀         
◇ 시니어생활건강=1위 온평생활체조동아리, 2위 청춘백세(강원도 삼척시), 3위 쿵짝쿵짝
◇ 시니어생활댄스=1위 연동주민센터 월드명품동아리, 2위 중문청춘, 3위 남원읍 주민자치
◇ 유소년부=1위 디바걸즈, 2위 한스짐클럽(경기도 팀), 3위 서귀포학생문화원
◇ 청소년부=1위 에피소드댄스팀, 2위 라이즈업(제주대학교사범대학부설중학교), 3위 하시스트         
◇ 일반부=1위 에피타이져, 2위 와이씨스터즈, 3위 JS라인댄스   
◇ 특별참가상=캐나다, 독일, 덴마크, 대만, 몽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일본, 중국, 홍콩.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