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부발전, 풍력자원 개발이익 10억원 제주도민 환원
상태바
한국남부발전, 풍력자원 개발이익 10억원 제주도민 환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열린 전달식. ⓒ헤드라인제주
18일 열린 한국남부발전(주) 풍력자원 개발이익 공유화 기부금 전달식. ⓒ헤드라인제주

제주에서 풍력발전단지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남부발전㈜이 공공기관으로서 지역사회 상생과 사회적 책임 이행 차원에서 제주도에 기부금 10억 원을 기탁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8일 오전 2024 그린수소 글로벌 포럼이 열리고 있는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한국남부발전과 ‘풍력자원 개발이익 공유화 기부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부는 제주도 풍력자원 공유화 기금 조례에 따라 풍력자원으로 얻은 수익을 지역사회에 환원하고 에너지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남부발전의 경우 풍력자원 공유화 기금 조례 제정 이전에  제주에서 풍력사업을 시작해 기부 의무는 없으나, 자발적으로 기탁을 제안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이승우 한국남부발전 사장을 비롯해 양 기관 관계자들이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제주도가 추진 중인 ‘2035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 대전환’ 정책에 발맞춰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오영훈 지사는 "의무사항이 아닌데도 제주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해 통 큰 결단을 내려준 한국남부발전에 감사드린다"며 "제주 미래와 관련된 에너지 대전환 등 중요한 관련 사업들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도록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에 이승우 사장은 "풍력자원 공유화 기금을 통해 제주도와 상생할 수 있어서 더욱 뜻깊다"며 "1980년부터 제주와 인연을 맺고 에너지사업을 진행해 온 한국남부발전은 제주의 동반자로서 제주도의 에너지 비전과 꿈을 실현하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이날 기탁된 기부금은 제주지역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 및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제주도와 한국남부발전은 제주 수소 생태계 구축을 위한 수소 혼소 발전과 해상풍력 개발에 대해서도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제주도는 에너지 자립률 제고와 에너지 전환을 선도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키로 했다.

한편 한국남부발전은 부산에 본사를 두고 제주에서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화순·한림 등에 400㎿ 규모의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