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어리목탐방안내소,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
상태바
한라산 어리목탐방안내소,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 어리목탐방안내소 전시실.(사진=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한라산 어리목탐방안내소 전시실.(사진=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노후한 어리목탐방안내소의 전시시설 개선사업을 마무리하고, 17일 재개관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선사업을 통해 어리목탐방안내소는 제주도의 상징인 한라산을 테마로 자연학습 생태환경 교육, 한라산의 가치 있는 지식 전달, 탐방객을 위한 체험공간 등을 갖춘 한라산국립공원의 대표 탐방안내소로 탈바꿈했다. 

개선된 전시공간은 지상 1, 2층의 전시실과 영상실 등으로 구성됐다. 

1층 로비에는 서클미디어 월을 활용한 한라산 360° 파노라마와 포토존이 마련돼 독특한 한라산 풍경을 전달한다. 

1전시실에서는 ‘헤리티지 한라산’을 주제로 한라산의 생성과정과 생물권보전지역, 세계자연유산, 세계지질공원 등 세계적인 가치를 소개하고, 한라산 옛 추억과 애니메이션을 통해 한라산 이야기를 들려준다. 

2전시실에서는 한라산의 고도별 산림생태계와 다양한 동식물을 전시하고, 자연환경보전 메시지를 전달한다. 

3전시실에서는 한라산 탐방로드와 함께 새가 돼 한라산을 체험할 수 있는 인터액션 영상, 한라산 OX 퀴즈게임 등을 즐길 수 있다. 

2층 홀에는 한라산이 보이는 오픈테라스 포토존과 사진 전시, 휴게공간이 마련됐다. 

김희찬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장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의 중심인 한라산이 글로벌 탐방문화를 선도하는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