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환경의 날 맞아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에 1천만원 후원
상태바
카카오, 환경의 날 맞아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에 1천만원 후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대표 정신아)가 환경의 날을 맞아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이사장 김범훈)에 1천만 원의 기부금을 전달하고 ‘2024 곶자왈 공유화 기금모금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5일 밝혔다. 

카카오는 제주의 자연 환경 보호에 관심을 갖고 제주 곶자왈을 보전하기 위해 2022년부터 기금 모금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카카오가 전달한 후원금 전액 개인이 소유한 곶자왈 부지를 매입해 공유화하고 곶자왈의 생물종 다양성 보호 및 지속가능한 보전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곶자왈은 화산 활동으로 분출된 용암류가 만들어 낸 불규칙한 암피 지대에 숲과 덤불 등 다양한 식생이 공존하고 있는 제주도 특유의 숲으로 열대 북방한계 식물과 한대 남방한계 식물, 그 밖에 다양한 동물들이 공존하는 독특한 생태계를 유지하고 있다.
 
카카오 지역협력 이재승 리더는 “카카오는 더 좋은 제주를 위해 항상 다양한 지역 협력 사업에 앞장서 왔다”며 "아울러 제주 지역의 생물종 다양성을 지키고 자연 환경 보존에 관심을 갖고 곶자왈 보전 노력에 지속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 김범훈 이사장은 “기술과 사람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 있는 카카오의 곶자왈 공유화 캠페인 참여는 전국적으로 곶자왈의 가치 인식 확산에 큰 도움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카카오 공동체의 기후 위기 대응 원칙을 수립하고,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다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은 액티브 그린 이니셔티브(Active Green initiative)를 발표하고, 2022년부터 제주 오피스 사용 전력을 지역에서 생산되는 재생에너지로 전환해 RE100을 달성하는 등 카카오의 크루, 파트너, 이용자 및 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기여할 수 있는 환경 경영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