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탐사대' 에그박사, '숲 힐링 콘서트'로 돌아온다
상태바
'곤충탐사대' 에그박사, '숲 힐링 콘서트'로 돌아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7일 서귀포 치유의 숲에서 개최...참가 규모 2.5배 확대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오는 6월 7일 서귀포 치유의 숲에서 도민 대상 치유 프로그램인 ‘에그박사 숲 힐링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서귀포시가 주관하는 제4회 웰니스 숲 힐링 축제의 특별 이벤트로 진행된다.

'에그박사'는 곤충, 동물을 중심으로 한 생물.자연 콘텐츠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유명 유튜버다.  도와 공사는 지난 2년간 ‘에그박사와 함께하는 곤충 탐사대’ 라는 이름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참여 인원을 늘려달라는 요청이 쏟아질 만큼 큰 관심과 인기를 끈 바 있다.

이에, 도와 공사는 이번 행사부터 참여자 규모를 40팀(80명)에서 100팀(200명)으로 2.5배 늘리고, 프로그램 진행방식도 콘서트 형태로 바꿨다.

행사는 서귀포 치유의 숲 내 노고록 무장애 숲길 공연장에서 열린다. 주요 프로그램은 ▲에그박사송 함께 부르기 ▲뮤지컬 맛보기 ▲퀴즈토크쇼 ▲에그박사 팬 사인회 순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에게는 에그박사 굿즈가 증정되며, 동반한 보호자와 부모들을 위한 숲속 카페 존도 마련될 예정이다.

참가 신청은 오는 6월 1일 오후 3시부터 온라인 예약 페이지 'discover-jeju.com/forestconcert'를 통해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접수를 받는다. 초등학생 자녀 1인과 보호자 1인이 한팀이다. 참가비(보증금)는 1팀 기준 1만4000원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제주 대표 웰니스 관광지인 서귀포 치유의 숲의 다양한 식생 및 산림 자원을 활용해 자연 친화적 교육과 숲 치유 경험을 전달하고자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며 “공사는 앞으로도 제주도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청정 자원을 활용한 치유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제4회 웰니스 숲 힐링 축제는 오는 6월 7일부터 16일까지 서귀포 치유의 숲·사려니 숲·서귀포 자연휴양림·붉은오름 자연휴양림에서 진행돼 다채로운 산림치유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