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화랑훈련 시작...제주도, 통합방위협의회 개최 
상태바
2024 화랑훈련 시작...제주도, 통합방위협의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일 오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2024 화랑훈련 통합방위협의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이충호 제주경찰청장, 박승일 해병대 제9여단장, 한상철 제주지방해양경찰청장을 비롯해 공무원, 유관기관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20~24일 제주도 전역에서 실시되는 2024 화랑훈련에는 제주도, 행정시, 국가정보원 제주지부, 해병대 제9여단, 제주경찰청, 제주지방해양경찰청, 각 소방서, 자치경찰단, 국가 중요시설 등 도내 국가방위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올해 제주권역 화랑훈련은 ‘지자체장 중심의 지역 통합방위태세 확립’을 목표로 전‧평시 연계된 통합방위작전계획 시행 및 절차 숙달, 민‧관‧군‧경 통합방위태세 확립, 지역주민 안보의식 고취 등에 중점을 둔 가운데 추진되고 있다.

오영훈 지사가 주재한 회의에서는 통합방위 ‘병’종 사태 선포와 통제구역 설정(안)에 대한 심의가 이뤄졌다.

오 지사는 “비상사태에 대비해 통합방위요소를 관리하는 컨트롤 타워를 확보하는 시스템 구축은 위기관리의 핵심”이라며 “제주의 든든한 버팀목인 통합방위 유관기관이 제주지역방위 중심이 돼 민·관·군·경이 완벽한 방위태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제주지역은 바다를 통한 침투에 취약하고 무사증제도를 악용한 위협세력의 위장침투 가능성 등 다양한 안보 위협에 노출돼 있다”며 “변화하는 안보 현실을 냉정하게 분석하고, 지정학정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안보전략을 마련해 평시 대비태세를 철저히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유관기관 간 협조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휘체계 일원화를 통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를 바란다”며 “행정에서도 통합방위지원본부를 운영해 경찰과 군 작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화랑훈련을 통해 다시 한번 제주의 안보와 안전이 전국 최고 수준임을 증명하고, 제주에서 2025 APEC 정상회의가 개최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