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재난유형별 위기관리 매뉴얼 개선 추진
상태바
제주도, 재난유형별 위기관리 매뉴얼 개선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재난 발생 시 초기 현장 대응력을 강화하고 적용력을 향상하기 위해 위기관리 매뉴얼에 대한 도내외 전문가 컨설팅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제주도는 현재 48개 유형의 매뉴얼을 운용 중인데, 현장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21년 가축질병, 2022년 항공기 사고 등 매년 4개 재난 유형에 대한 매뉴얼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도내외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매뉴얼을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컨설팅은 오는 20일 선박사고 매뉴얼을 시작으로 28일까지 4개 재난유형별로 전문가, 관련기관, 도·행정시 담당부서 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재난상황 발생 시 초기 및 현장 대응 문제 여부 등을 집중 검토한다.

이를 통해 재난 대응 시 미비점을 개선하는 한편, 제주지역에서 초기 현장 대응 및 적용 가능 여부 등을 파악해 향후 매뉴얼 개정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강동원 제주도 도민안전건강실장은 “재난 상황에서 위기관리 매뉴얼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세심하게 분석·보완해 현장 대응력을 더욱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