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찰, 골프장 카트 연못 추락 사고 수사 착수...안전관리 과실 여부 조사
상태바
제주경찰, 골프장 카트 연못 추락 사고 수사 착수...안전관리 과실 여부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한 골프장 연못에 카트가 빠져 1명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귀포경찰서는 서귀포 남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카트가 연못에 빠진 사고와 관련해 골프장 관계자를 상대로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가 있는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사고는 지난 14일 오후 4시 51분쯤 발생했다. 이날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50대 남성 ㄱ씨와 ㄴ씨가 타고 있던 카트가 연못에 빠졌다.

ㄱ씨와 ㄴ씨는 주변에 있던 사람들에 의해 구조됐다. ㄴ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ㄱ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경찰은 ㄱ씨가 카트를 후진하다 연못으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연못 바닥에는 비닐이 깔려 있어 미끄럽고 주변에는 별다른 안전시설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골프장 관계자를 상대로 과실치사 혐의가 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