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순매출 4개월 연속 200억원대
상태바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순매출 4개월 연속 200억원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 매출은 올해 첫 100억 돌파..."슈퍼위크 깜짝실적 예고"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롯데관광개발 제공>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롯데관광개발 제공>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드림타워 카지노가 지난달 203억8700만원의 순매출(총매출에서 에이전트 수수료 등을 뺀 금액)을 기록해 올해 4개월 연속 200억원대 매출을 올렸다고 2일 공시했다. 카지노협회에 제출하는 총매출 기준으로는 242억5200만원이다.

지난달 테이블 드롭액은 1283억1,200만원으로 전달(1,219억4,100만원) 대비 5.2% 늘며 올들어 최대 드롭액을 기록했다. 카지노 방문객 수도 올해 가장 많은 2만8134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누적 카지노 순매출액은 903억9600만원으로900억원대를 돌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263억1300만원)과 비교해 243.5% 수직 상승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지난달 홀드율(카지노 승률)이 일시적으로 떨어지면서 순매출이 지난 3월(221억원)에 비해 다소 줄어들긴 했지만 객장은 올들어 최대 드롭액에 최다 방문객수를 기록할만큼 호황 분위기를 보였다”고 밝혔다.

지난달 호텔 부문(그랜드 하얏트 제주)도 올들어 처음으로 3만 객실 이상의 판매 실적(3만267실)을 올리면서 100억원대 매출을 돌파(106억4300만원, 별도기준)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5월 1~5일 한중일 연휴가 겹치는 슈퍼위크 기간 하루 평균 1452실의 객실 판매와 맞물려 카지노에서도 깜짝 실적이 예상된다”면서 “5월 이후 제주 직항 노선이 주 170회까지 확대되면 실적 랠리에서 한 단계 더 큰 도약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제주 관광업계에 따르면 슈퍼위크 기간 베이징 노선과 닝보 노선은 전 좌석 매진 사례를 보인데다 홍콩 노선의 경우 평소 20만원대를 유지하던 항공권 가격이 150만원까지 치솟아도 표를 못 구할 정도로 무비자가 가능한 제주에 대한 관광 수요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제주 관광업계는 중국 노동절 연휴를 기점으로 단체관광 수요가 크게 늘어나면서 제주 직항노선의 대폭적인 확대가 예고되는 등 제2의 유커붐이 다시 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이달부터 상하이, 베이징, 난창, 다롄, 하얼빈 등의 점차 늘어 제주~중국 직항노선만 주 133회까지 증편되거나 신규 취항하는데 이어 오는 7월부터 제주~일본 도쿄 직항노선이 예고되는 등 7월까지 제주공항 국제노선은 주 171회로 확대될 예정이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