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쿄 하늘길 3년4개월만에 다시 열린다
상태바
제주-도쿄 하늘길 3년4개월만에 다시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7월 3일부터 주 3회 운항 재개 예정
제주 국제선 주 171회...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제주와 일본 도쿄를 잇는 하늘길이 오는 7월부터 다시 열린다. 코로나19로 중단된지 3년 4개월여 만이다.

속속 하늘길이 확대되고 있는 중국노선과 더불어 일본 도쿄노선까지 재개되면 제주기점 국제선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완전히 회복한다.

24일 제주 관광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7월3일부터 제주~일본 도쿄 나리타 직항노선에 주 3회 운항 예정이다.

제주~일본 도쿄 직항노선은 2021년 3월7일 운항을 마지막으로 중단돼 3년4개월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기존 티웨이항공이 운항중인 오사카 노선(주 7회)에 이어 도쿄 노선까지 제주와 일본을 잇는 하늘길이 확대되면서 제주 관광시장 활성화에 대한 업계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제주 관광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제주도와 업계에서 일본 도쿄 직항 재개를 위해 노력했으나 일본 관광의 인기몰이로 도쿄 내 공항 슬롯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이번 도쿄 직항 재개를 앞두고 일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상품을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운영 중인 롯데관광개발은 일본 내 호텔과 카지노 고객을 모객하기 위해 도쿄 직항노선 재개에 맞춰 도쿄 사무소 개소를 준비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제주~중국 주요 도시간 직항 노선도 속속 확대되고 있다.

제주항공이 오는 26일부터 제주~시안 직항노선(주 2회)을 재개하며, 중국남방항공은 오는 6월부터 제주~하얼빈 직항노선(주 2회) 운항을 시작한다.

일본 도쿄와 중국 시안, 하얼빈 직항노선이 확대되면서 7월부터 제주공항 국제선은 주 171회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완전히 회복된다.

또 오는 6월 운항을 목표로 칭다오(주 4회), 천진(주 4회), 장춘(주 2회) 직항편도 운항을 준비하고 있어 제주 하늘길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24-04-25 17:36:31 | 14.***.***.188
크루즈가 제주에 정착하는 8시간동안 중국인들이 배설한 똥 25차 나온다
똥 처리장에서 똥 수입하여 , 똥 처리 하나 바다로 유입,갈치들은
똥을 먹고 자라나고, 그런 갈치를 잡아서 맛있게 먹는다,,ㅋㅋㅋ

제주바당엔 핵 오염수,,,성산 땅엔 똥물이 넘친다
중국인,제주관광객 ,연간.천4백만명 관광객 입도하여도
클린하우스,.동부.도두 하수처리장이 넘치고.
쓰레기.렌트카.교통도 마비라는 사실.(((성상땅 투기꾼들만 부정한다)))

2공항 개항하면 4천5백만명 입도합니다
ㅡ지금보다 3배 제주입도하면 어떻한일이 벌어지는 제주 미래가 보인다.
ㅡ관광객,중국인 똥싸면,, 제주도민은 먹고샬려고 똥 치운다

관광객 총량제 도입..입도세 징수